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자살 유족에게 "많이 힘들었겠다"는 위로…"그만 잊어라"는 상처

세계 자살 유족의 날, '위로가 되는 말, 상처가 되는 말' 설문조사 공개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자살자 유족에게 '많이 힘들었겠다', '네 잘못이 아니야', '힘들면 실컷 울어도 돼', '고인도 네가 잘 지내기를 바랄 거야', '무슨 말을 한들 위로가 될 수 있을까'라는 말이 가장 위로가 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반면 '고인이 불효자다, 나약하게 자랐나 보네', '인제 그만 잊어라', '너는 그렇게 될 때까지 뭐 했어?', '왜 그랬대?', '이제 괜찮을 때도 됐잖아'라는 말은 큰 상처가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와 중앙심리부검센터는 '세계 자살 유족의 날'을 맞아 22일 서울 성북구 삼청각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자살자 유족에게 위로가 되는 말, 상처가 되는 말'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두 기관은 유족이 가족, 친지, 친구 등으로부터 상처받지 않고 위로받을 수 있도록 지난 9∼10월 설문조사를 해 유족이 가장 많이 꼽은 5가지 말을 각각 선정했다.

2018년 심리부검 면담 결과보고서를 보면, 자살사건 발생 시 유족의 71.9%는 자살에 대한 편견과 자책감 등으로 고인의 자살을 주변에 사실대로 알리지 못했다.

전홍진 중앙심리부검센터 센터장은 "유족에게 상처가 되는 말은 피하고, 진정한 위로의 말을 전함으로써 유족이 사회로부터 위안을 얻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는 이날 기념식에서 사별의 아픔에서 회복된 유족이 또 다른 유족의 치유를 돕는 '동료지원 활동'을 본격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체계적인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동료지원 활동가를 양성하고, 유족 등으로 구성되는 '동료지원 활동 준비위원회'가 지역사회에서 유족 자조 모임을 진행하고 유족에 대한 사회 인식 개선 활동을 수행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제공]
[보건복지부 제공]

withwi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2 13: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