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국 청소년 운동부족 세계 최악…여학생은 146국 중 '꼴찌'

WHO 신체활동 보고서…"韓 청소년 94% 신체활동 미흡"
전세계 5명 중 4명 미흡판정…"전자혁명 탓 앉아있는 시간 늘어"
길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학생
길거리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하는 학생[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 한국 청소년의 '운동 부족'이 세계적으로 가장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여학생은 100명 중 3명을 제외하고는 신체활동이 미흡한 것으로 조사됐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16년 세계 146개국 11∼17세 남녀 학생의 신체 활동량 통계를 분석한 결과 81.10%가 WHO 권고 수준에 못 미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2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그래픽] 주요국 운동부족 학생 비율
[그래픽] 주요국 운동부족 학생 비율

WHO는 청소년의 신체·정신 건강·발달과 생애 전반에 미칠 효과를 고려해 매일 평균 60분 이상 중간 정도 이상(중간∼격렬) 신체활동(운동)을 하라고 권장한다.

그러나 세계적으로 청소년 5명 중 4명은 신체활동이 충분하지 않다는 게 WHO의 조사 결과다.

한국 청소년 운동부족 세계 최악…여학생은 146국 중 '꼴찌' - 3

한국 청소년의 상황은 '최악'이다.

운동 부족으로 분류된 학생 비율이 94.2%로, 146개국 중 가장 높았다. 분석 대상 국가 중 이 비율이 90% 이상인 나라는 한국, 필리핀(93.4%), 캄보디아(91.6%), 수단(90.3%)뿐이다.

일반적으로 국가의 소득 수준과 청소년 운동 부족 비율은 반비례하는 경향을 보이는데, 한국은 국민소득이 높으면서도 청소년 운동 부족은 심각한 사례로 꼽혔다.

한국과 함께 '고소득 아·태 지역'으로 분류된 싱가포르를 보면 운동 부족 비율이 69.7%로 한국보다 훨씬 양호하다.

특히 운동이 부족한 한국 여학생은 무려 97.2%로, 사실상 전원이 신체·정신건강 유지와 발달에 충분한 신체활동을 하지 않고 있었다.

한국 남학생은 필리핀(92.8%)과 거의 비슷한 91.4%를 기록했다.

싱가포르의 퀸스타운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체육 수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싱가포르의 퀸스타운 초등학교에서 학생들이 체육 수업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다른 나라는 한국보다는 상황이 나았지만 남녀 격차는 세계적으로 보편적 현상이라고 WHO는 지적했다.

2016년 기준으로 남녀 청소년의 운동 부족 비율은 각각 77.6%와 84.7%로, 7.1%포인트 격차를 보인다.

2001년 조사와 비교하면 남학생의 운동 부족 비율은 근소하게 나아졌지만(80.1%→ 77.6%), 여학생에서는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변화가 나타나지 않았다(85.1% → 84.7%).

미국과 싱가포르 등 일부 고소득 국가에서는 성별 격차가 확대, 차이가 무려 13%포인트 넘게 벌어지기도 했다.

청소년 운동 부족 문제를 개선하려면 전반적인 신체활동 장려와 함께 여자 청소년의 행동 변화 유도가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다.

달리기를 하는 초등학교 여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달리기를 하는 초등학교 여학생들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러한 추세라면 2030년까지 신체활동이 부족한 청소년의 비율을 70%까지 낮추겠다는 목표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WHO는 비관했다.

WHO는 청소년 운동 부족이 쉽게 개선되지 않는 배경으로 정보기술 발전과 문화적 요인을 들었다.

이번 연구를 수행한 WHO의 생활습관병 전문가 리앤 라일리는 제네바에서 취재진에 "전자 혁명이 청소년이 더 오래 앉아 있게 운동 행태를 바꾼 것으로 보인다"고 추정했다.

라일리는 이어 "남녀 격차는 문화·전통 요인과 관련이 있다"면서, 여학생들이 운동을 하려면 탈의실 시설이 갖춰져야 하는데 현실이 그렇지 못하다는 점을 사례로 들었다.

연구진은 이번 연구에 일본 등 일부 국가와 학교 밖 청소년이 제외된 점 등을 한계로 제시했다.

이번 연구는 영국의 의학 전문지 '랜싯 아동청소년건강'에 실렸다.

tr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22 11:0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