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반도 마지막 단풍…붉게 물든 땅끝 해남

"24일 달마고도 힐링축제로 오세요"
해남 대흥사의 가을
해남 대흥사의 가을[해남군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해남=연합뉴스) 조근영 기자 = 한반도의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곳, 땅끝해남이 오색빛깔로 물들었다.

11월 중순 절정을 이루는 남도의 단풍 물결은 전남 해남군 두륜산 도립공원을 거쳐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와 달마산까지 달려가 마지막 붉은빛을 토해내고 있다.

두륜산은 각양각색의 난대림이 터널을 이룬 십리 숲길과 계곡, 물이 어우러지는 빼어난 경치로 남도의 대표적인 가을 단풍 명소로 꼽힌다.

천년고찰 대흥사를 비롯한 유서 깊은 문화유적들이 산재해 관광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는 곳이다.

또 빼어난 산세와 다도해의 절경이 어우러진 해남 달마산에 조성된 달마고도는 자연을 훼손하지 않기 위해 기계를 쓰지 않고 돌 하나하나를 지게로 날라 조성한 수제 명품 길이다.

2017년 조성된 이래 '한국의 산티아고 순례길'로 알려지며 전국의 걷기 여행객들 사이에서 꼭 한번 가봐야 할 트래킹 코스로 부각되고 있다.

달마고도에서는 오는 24일 '끝자락 가을품은 달마고도 힐링축제'도 열린다.

문체부 공모 선정 코리아 둘레길 활성화 프로그램의 하나로, 한반도 마지막 단풍이 머무는 가을 여행을 주제로 열린다.

늦가을 정취를 만끽할 달마고도 걷기 행사, 숲속 음악회, 달마장터 등 다양한 행사들이 마련됐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되는 명품길 힐링체험은 미황사-관음암터-문수암터-문바우재-미황사(6.75km)를 걷는 코스로 진행하며, 숲길을 걷는 동안 숲속 시식회와 버스킹 공연도 즐길 수 있다.

SNS 이벤트도 선보인다. 자녀동반 참여자와 10인 이상 단체참가들이 단풍나무 사진 등을 SNS에 올리면 해남 농산물을 지급한다.

참가자들은 사진을 찍은 후 해남 만남 페이스북 페이지-게시글에 댓글을 등록하면 된다.

chog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2 10: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