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靑 "김정은 한·아세안 회의 불참, 매우 아쉽게 생각"(종합)

"金 조의문에 답신 보내며 '金 참석, 한반도 평화에 도움' 표명"
"남북정상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야…정부 입장 변함없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CG)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21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번 달 말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불참하기로 한 것과 관련해 "아쉽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앞서 북한의 관영매체인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지난 5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초청했으나 김 위원장이 불참하기로 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에 대해 서면 브리핑을 내고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것에 대해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고 대변인은 "정부는 남북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해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며 "이런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고 대변인은 김 위원장을 초청한 과정에 관해서도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모친 별세에 즈음해 김 위원장이 조의문을 보냈고, 이에 대해 11월 5일 답신을 보냈다"고 밝혔다.

이 답신에서 문 대통령은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밝혔다고 고 대변인은 설명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1 18: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