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황교안 "지소미아 종료는 자해행위…필사즉생 단식투쟁"

청와대 앞 이틀째 농성…"文대통령 조국사태 면피위해 한미동맹 내팽개쳐"
추운 아침, 단식하는 황교안 대표
추운 아침, 단식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오전 서울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단식하고 있다. 2019.11.21 chc@yna.co.kr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동환 기자 = 단식 이틀째를 맞은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21일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GSOMIA) 종료를 강행하는 데 대해 "자해행위이자 국익훼손행위"라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이날 단식농성 장소인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주재한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주장하면서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단식투쟁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날 단식에 돌입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지소미아 종료 철회 등 3가지 요구사항을 내걸었다.

황 대표는 "나라를 망가뜨리는 문재인 정권이 지소미아를 종료시키려는 날짜(23일 0시)가 눈앞으로 다가오면서 국가 위기가 걱정돼 최대한의 투쟁을 더는 늦출 수 없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근본적으로 착각하는 게 있다. 청와대는 '지소미아 같은 국익 문제를 놓고 단식하면 안 된다'고 했다"며 "그러나 조국 사태 면피를 위해 지소미아, 그리고 한미동맹 같은 국익을 내팽개친 것이 과연 누구냐. 바로 문재인 정권 아니냐"고 반문했다.

황 대표는 "지소미아는 본질적으로 한일문제를 넘어 한미문제"라며 "지소미아에 가장 심혈을 기울였던 나라는 미국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는 "주한미군 감축까지 입에 오르내리기 시작했다. 기본적 신뢰가 없는 동맹은 있을 수 없다"며 "한미동맹의 역사상 이렇게 큰 위기가 온 적이 없었다. 지난 70년 대한민국의 안정과 번영을 가능케 했던 핵심 요소가 한미동맹과 한미일 삼각협력인데, 문재인 정부는 이 성공의 공식을 깨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정부가 국민을 지키지 않고 오히려 위기에 빠지게 한다면 제1야당 대표로서 할 역할은 저항하고 싸우는 것밖에 없다"며 "그래서 죽기를 각오하는 것이다. 나라가 온전할 때까지 필사즉생의 마음으로 끝까지 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단식 과정에서도 필요한 현안들과 당무들이 있다. 이러한 현안 대응, 당무 처리에 대해서도 철저히 챙길 것"이라며 "무엇보다 지금 중요한 통합과 혁신의 노력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청와대 앞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
청와대 앞 최고위원회의서 발언하는 황교안 대표(서울=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21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21 hama@yna.co.kr

zhe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1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