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배너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이전 화면으로

북러 1∼3분기 교역 규모 450억원…122% 증가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올해 북한과 러시아의 교역 규모가 작년 같은 기간의 2배 이상으로 늘었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이 21일 보도했다.

RFA는 러시아 연방 관세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 올해 1월부터 9월까지 북한과 러시아의 수출입 규모가 약 3천841만달러(약 450억원)로 전년 동기의 약 1천734만달러 대비 122% 증가했다고 밝혔다.

그중 북한이 러시아에서 수입한 규모는 약 3천655만달러로 130% 증가했다.

가장 많이 수입한 품목은 보일러·기계류이며 의료용품, 동식물성 유지, 곡물과 밀가루 등이 뒤를 이었다.

북한이 러시아에 수출한 규모는 약 185만달러로 24% 증가했다.

주요 수출 품목은 의료용품, 악기, 보일러, 기계류 등이다.

이신욱 한국 동아대 국제전문대학원 교수는 북러 교역 증가에 대해 "강화되는 대북제재로 북한이 중국과의 교역에서 러시아와의 교역으로 수입선을 다변화한 것"으로 분석했다.

중국 땅에서 바라본 북-러 접경 다리
중국 땅에서 바라본 북-러 접경 다리중국 지린성 훈춘 팡촨(防川) 전망대에서 바라본 두만강 하구의 북-러 간 철교. [연합뉴스 자료사진]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21 08:1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