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수면시간 너무 짧은 소아·청소년, 비만 가능성 높다"

송고시간2019-11-21 06:00

한림대동탄성심병원, 10∼18세 6천명 수면시간 분석

수면
수면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수면시간이 짧은 소아·청소년의 경우 비만 위험이 높아진다는 국내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림대동탄성심병원 소아청소년과(소아내분비학) 심영석 교수는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 데이터를 바탕으로 10∼18세 6천48명의 수면시간과 비만 위험인자 상관관계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1일 밝혔다.

연구팀은 대상자를 미국수면재단(NSF, National Sleep Foundation)의 권장 수면시간을 기준으로 '매우 짧은 수면시간', '짧은 수면시간', '권장 수면시간', '긴 수면시간' 등 4개 그룹으로 나눴다.

10∼13세는 7시간 미만으로 잘 경우 매우 짧은 수면시간, 7∼8시간은 짧은 수면시간, 9∼11시간은 권장 수면시간, 11시간 초과는 긴 수면시간에 해당한다. 14∼18세는 이보다 1시간씩 줄어든 수면시간을 기준으로 했다.

[표] 미국수면재단 권장 수면시간

10~13세 시간 기준 14~18세 시간 기준
매우 짧은 수면시간 < 7시간 매우 짧은 수면시간 < 6시간
짧은 수면시간 7~8시간 짧은 수면시간 6~7시간
권장 수면시간 9~11시간 권장 수면시간 8~10시간
긴 수면시간 > 11시간 긴 수면시간 > 10시간

학생 비만 (PG)
학생 비만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그 결과 수면시간이 짧을수록 비만과 과체중일 확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권장 수면시간 그룹을 기준으로 했을 때 수면시간이 매우 짧은 그룹은 비만과 과체중의 비율이 각각 1.7배, 1.8배 높았고, 복부비만을 의미하는 허리둘레는 1.5배 컸다.

성별로는 남아의 경우 수면시간이 매우 짧으면 비만은 1.2배, 과체중 비율이 1.8배 높아졌고, 여아의 경우 비만은 2.3배, 과체중은 1.7배 높아졌다.

주목할만한 점은 권장 수면시간보다 길게 자는 것도 비만 위험을 높인다는 것이다.

중성지방인 혈중 트리글리세리드 농도를 보면 권장 수면시간보다 잠을 많이 잔 소아·청소년에서 트리글리세리드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긴 수면시간을 가진 여아는 권장 수면시간을 자는 여아보다 트리글리세리드 수치가 3.86배 증가했다.

심 교수는 "수면시간이 짧으면 식욕을 조절하는 시상하부의 활동이 감소해 단기적으로 체중이 증가할 뿐만 아니라 장기적으로 비만을 초래할 수 있다"며 "짧은 수면은 성장호르몬 분비를 비정상적으로 촉진해 식욕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수면은 소아청소년의 성장과 발달 및 건강 상태에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이는 성인이 되어서까지 비만과 심혈관계질환에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적절한 수면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 연구 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최근호에 게재됐다.

"수면시간 너무 짧은 소아·청소년, 비만 가능성 높다" - 4

[표] 수면시간과 비만 상관관계 분석

남녀 매우 짧은 수면시간 짧은
수면시간
권장
수면시간

수면시간
비만 1.69 1.18 1 1.12
과체중 1.76 1.04 1 1.28
허리둘레 1.49 1.25 1 0.94
남성 매우 짧은 수면시간 짧은
수면시간
권장
수면시간

수면시간
비만 1.20 1.02 1 0.63
과체중 1.78 1.42 1 0.76
허리둘레 1.40 1.33 1 0.63
여성 매우 짧은 수면시간 짧은
수면시간
권장
수면시간

수면시간
비만 2.28 1.05 1 1.85
과체중 1.69 0.94 1 1.55
허리둘레 1.57 1.16 1 1.17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60518132600371

title : <게시판> 서울글로벌센터 22일 보문역서 이동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