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文대통령 "검찰개혁 쉽게 오지않는 기회…윤석열 검찰총장 신뢰"

"법무장관 낙마했지만…국회와 협력하며 법무부 통해 강력히 법·제도 개혁"
질문 듣는 문 대통령
질문 듣는 문 대통령(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에서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에서 패널의 질문을 듣고 있다. 2019.11.19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서혜림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검찰 내부 개혁에 대해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신뢰한다"고 말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두고 청와대와 윤 총장의 대립 구도가 주목받기도 했으나, 일단 검찰 내부 개혁이라는 분야에 대해서는 문 대통령이 윤 총장에 대한 믿음을 보인 셈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서 집권 반환점을 맞아 열린 '국민이 묻는다, 2019 국민과의 대화' 행사에 참석해 검찰개혁과 관한 질문이 나오자 "법·제도 개혁은 법무부가 하지만, 검찰 조직문화를 바꾸고 수사관행을 바꾸는 것은 검찰이 스스로 하는 것"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 검찰개혁은 쉽게 오지 않는 좋은 기회를 맞이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책임자라고 생각을 했지만 낙마하고 말았다"고 떠올리면서도 "법·제도 개혁은 국회와 협력하며 앞으로 법무부를 통해 강력히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약속했다.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9 21: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