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루브르박물관 관계자들 21일 전주 방문…복원용지로 한지 탐색

(전주=연합뉴스) 홍인철 기자 = 프랑스 루브르박물관의 문화재 복원에 활용된 전주 한지가 세계 문화재 복원용지 시장에 안착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전주 한지 만들기 체험
전주 한지 만들기 체험[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주시는 21∼23일 루브르박물관의 문화재 복원가와 학예사, 조각가, 제지장, 프랑스박물관 연합 복원연구소 관계자 등 20여명이 전주를 방문한다고 19일 밝혔다.

루브르박물관은 2017년 전주 한지를 이용해 막시밀리안 2세의 책상을 복원한 바 있다.

루브르 방문단은 전주에서 유배근 전라북도 한지발 장인을 만나고 한국전통문화전당 한지산업지원센터를 견학한 뒤 팔복동에 있는 한지제조업체를 찾아 생산과정을 체험할 예정이다.

또 전주 한지 전문가들과 함께 한지의 문화유산 복원용지로서의 활용 가능성과 미래지향적인 발전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시는 이들에게 품질 좋은 전주산 닥나무, 전주천의 깨끗한 물, 전통방식을 고수하는 장인 등 전주 한지만의 품질 우수성을 적극적으로 홍보할 예정이다.

시는 그간 전주 한지의 세계화를 위해 캐나다 대사관 등 재외공간 25곳을 한스타일로 연출해 세계 각국에 한지의 아름다움과 실용성을 홍보해왔다.

전주 한지로 복원된 고종의 친필 서한받는 프란치스코 교황
전주 한지로 복원된 고종의 친필 서한받는 프란치스코 교황[전주시 제공]

특히 '1333년 바티칸시국이 고려에 보낸 서신' 전주 한지 복본화(2016년), 루브르박물관 소장 문화재 '바이에른 막시앙 2세 책상' 한지 복원(2017년), 바티칸 고문서 '1904년 고종황제와 바티칸 교황간 친서' 한지 복본 및 전달(2017년) 등을 통해 세계 기록문화유산 보고인 바티칸교황청과 루브르박물관의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전주시 관계자는 "루브르박물관 복원실 관계자 등과 네트워크 협력체계를 강화해 세계기록문화유산의 복본 작업이 우수한 전주 한지로 상용화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ich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19 16:3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