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현대차 노조지부장 선거 최대 공약 "일자리 지키겠다"

4차 산업 부상으로 위기감 반영…후보 모두 정년 연장도 약속
현대차 울산공장 생산라인
현대차 울산공장 생산라인[현대차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전국 최대 규모인 현대자동차 노조 지부장 선거에 '고용 안정'이 최대 관심사로 떠올랐다.

4차 산업 도래와 친환경 차 시대를 맞아 자동차 산업에 제기됐던 일자리 감소 문제가 국내 대표 자동차 노조 선거에도 이슈가 되고 있다.

19일 현대차 노조에 따르면 8대 임원(지부장) 선거에 모두 4개 현장조직에서 후보를 내 선거 운동을 벌이고 있다.

3개 조직은 강성, 1개 조직은 중도·실리 성향으로 분류되지만, 모두 고용 안정을 전면에 내세웠다.

공약집을 보면 후보들 모두 '4차 산업 광풍 속 조합원 고용 사수', '조합원 총 고용 보장', '4차 산업 대비 고용 안정 확보' 등을 내걸었다.

후보들은 4차 산업 정책연구소 등 연구기관 설립부터 국내 30만 규모 공장 신설, 해외공장 유턴, 해외공장 비율 생산 도입 등 논란이 될 만한 내용도 약속했다.

이와 함께 후보들 모두 정년 연장을 공약집에 담았다.

후보들이 너나 할 것 없이 고용을 앞세운 것은 시대 변화에 따른 위기감이 고스란히 작용했기 때문으로 분석한다.

실제 지난달 열린 현대차 노사 고용안정위원회에선 전동화, 공유경제, 새로운 이동 수단 등으로 자동차 제조업 인력이 향후 20∼40%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기도 했다.

인력 감소가 불가피한 상황에서 지부장 후보마다 고용 안정을 내세워, 누가 당선되더라도 사측 또는 경영계와 갈등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지난달 열린 고용안정위에서 교수와 연구원 등으로 외부 자문단은 "노사가 함께 생산성 향상을 통해 제조 경쟁력을 강화하고 협력을 바탕으로 안정적이고 유연한 인력 운영 원칙을 확립해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

현대차 노조지부장 선거는 이달 28일 1차 투표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2월 3일 2차 투표로 선출한다.

cant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9 15:5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