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2보]北김명길 "美, 적대정책 철회 안하면 대화 언제가도 힘들어"

김명길, 기자 문답 통해 '12월 실무회담 재개' 보도 입장표명
'스웨덴 회담' 거론에 "美, 제3국 내세워 대화 관심있는듯 말아야"
北김명길 "美, 적대정책 철회 안하면 대화 언제가도 힘들어"
北김명길 "美, 적대정책 철회 안하면 대화 언제가도 힘들어"[연합뉴스 자료사진]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김명길 북한 외무성 순회대사는 내달 북미실무 협상 재개 가능성이 있다는 보도와 관련해 "미국이 대조선(대북) 적대시정책을 철회할 결단을 내리지 않는 한 조미(북미) 대화는 언제 가도 열리기 힘들게 되어있다"고 밝혔다.

김 대사는 19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 문답에서 "우리는 스웨덴 측이 지난 10월초 조미실무협상 장소를 제공하고 편의를 보장해준 데 대하여 평가한다"면서도 "조미가 서로의 입장을 너무도 명백히 알고 있는 실정에서 스웨덴이 더이상 조미대화 문제를 들고 다닐 필요는 없다고 본다"고 말했다.

김 대사는 이어 '미 국무성 대조선정책특별대표가 제3국을 통해 12월 중에 다시 만나자는 의사를 전달하였다고 하는데 어느 나라를 염두에 둔 것인가'는 기자의 질문에 "스웨덴을 두고 한 말"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내가 보기에는 미국 측이 우리에게 빌붙는다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 스웨덴을 이용해먹은 것 같다"고 주장했다.

김 대사는 "지금 조미 사이에 협상이 이루어지지 못하고 있는 것은 연락통로나 그 누구의 중재가 없어서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스웨덴 측이 정세판단을 바로 하고 앉을 자리, 설 자리를 가려볼 것을 권고한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더이상 3국을 내세우면서 조미대화에 관심이 있는 듯이 냄새를 피우지 말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minary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9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