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당정 "산업단지 혁신, 5년간 5만+α일자리 창출"

"핵심 허브산단 엄선 지원 검토", "패키지 지원·규제개선"
건설일자리 지원대책도 논의…"채용구조 혁신, 합당한 보상 받도록"
일자리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이인영
일자리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는 이인영(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단지 혁신 및 건설 일자리 지원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19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정부, 청와대는 19일 산업단지 혁신을 통해 향후 5년간 5만개 이상의 일자리 창출을 추진하고, 건설산업 일자리 환경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당정협의에서 "산업단지는 제조업의 요람"이라며 "양질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입주기업 고용능력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청년들에게 매력적으로 다가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산업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는 단일체계로 정책을 협의하고 조율해달라"며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도록 고용노동부도 적극적으로 참여해주길 기대한다. 해당 지방자치단체와도 긴밀히 협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는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산단이 되도록 핵심 허브 산단을 엄선해서 지원하는 방안을 검토해달라"며 "정책을 좀 더 속도감 있게 펼쳐주시길 부탁드린다. 법률 개정안은 당과 협의해 최대한 발의되도록 하고, 시행령·지침 개정사항은 바로 정부가 변경에 착수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야기하는 이목희와 조정식
이야기하는 이목희와 조정식(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과 더불어민주당 조정식 정책위의장이 19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산업단지 혁신 및 건설일자리 지원 대책 당정협의에서 이야기하고 있다. 2019.11.19 toadboy@yna.co.kr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고용지표 개선에도 불구하고, 경기 하방압력이 강화하면서 일자리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일자리 창출의 핵심 거점으로써 경제성장을 견인할 산단과 건설 분야에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은 "산단이 지역 일자리 거점으로 거듭나도록 정부 지원 규모와 방식을 대폭 증대 전환해 향후 5년간 5만개 플러스 알파(+α)의 일자리가 창출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 부위원장은 산단을 중심으로 한 지역 일자리 창출 계획과 관련, "정부가 패키지 지원과 규제개선을 통해 뒷받침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건설 일자리와 관련해서는 "불법적이고 폐쇄적인 채용구조를 혁신하고, 모든 건설근로자가 일한 만큼 합당한 보상을 받도록 하겠다"며 "4차 일자리위원회에서 의결한 '건설산업 일자리 개선대책'을 현장에 확고히 안착시키고, 건설산업이 좋은 일자리 산업으로 개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d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9 08: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