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폼페이오, 자유사회 중요성 강조하며 한국 언급

송고시간2019-11-16 05:40

폴란드·대만과 함께 사례로 꼽아…中의 홍콩 무력개입 가능성 경고

(워싱턴=연합뉴스) 류지복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5일(현지시간) 자유의 중요성을 강조하면서 한국을 대표 사례 중 하나로 꼽았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텍사스주 휴스턴 라이스대학에서 가진 '인간 자유에 대한 헌사'라는 제목의 강연에서 "자유는 고귀한 목표"라며 "세계의 많은 성공한 사회가 자유사회라는 것은 우연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남성과 여성이 진정한 잠재력에 도달할 수 있는 유일한 곳이 자유 사회"라며 "똑같은 이야기가 반복해서 나오는 것을 우리는 봐 왔다"고 말했다.

이어 "폴란드나 발트해 국가와 같은 곳에 있는 사람들의 삶이 얼마나 더 나은 쪽으로 변했는지를 보라"며 "태평양의 기둥인 대만이나 한국의 번영을 보라"고 한국을 거론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가 이곳 미국에서 이룬 경이로운 실험을 보라"며 "자유의 혜택은 광범위하고 역사가 그것을 증명한다. 전 세계 자유를 증진하는 미국의 역할은 중심적"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도 자유를 위한 투쟁을 보고 있다며 이란, 베네수엘라, 홍콩을 사례로 든 뒤 "우리는 개인의 자유를 위한 그들의 깊은 욕망을 평가절하해선 안 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특히 중국에 대한 우려를 드러냈다.

그는 중국이 시위대에 군사행동을 취할 경우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라는 질문에 미국의 개입을 위한 모든 옵션이 테이블 위에 있다고 말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전했다.

그는 미국은 홍콩에 대한 중국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국가 두 체제) 정책을 장려해 왔다면서도 "우리가 적절히 대응할 방법을 놓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어떻게 생각할지에 대해 어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미국은 중국 정부뿐만 아니라 홍콩 시위대도 비폭력적이고 평화로운 방법으로 해결하길 권장해 왔다면서 "이것은 우리의 기대이고, 우리는 그 분야에서 활동하는 모든 이에게 분명히 해 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중국이 다른 전체주의 정권과 비슷하지만 미국은 중국처럼 인구가 많고 미국 경제와 그렇게 연결된 나라를 다뤄본 적이 없기 때문에 미국 외교 정책의 도전과제라고 말했다고 dpa통신이 보도했다.

jbry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