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레바논 혼란 지속…"주요정파, 시위대 반발 속 신임총리 내정"

재무장관 출신 기성정치인…시위대 "내정자야말로 퇴출 대상"
정치인 대거 포함된 내각 추진…시위대는 '전원 기술관료' 요구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주요 도로를 막는 반정부시위가 계속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레바논의 수도 베이루트에서 주요 도로를 막는 반정부시위가 계속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섭 기자 = 한 달 가까이 전국적인 반정부시위가 벌어지고 있는 레바논에서 주요 정파들이 신임 총리를 내정하는 등 새 정부를 구성하는 작업에 착수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내정된 총리가 반정부 시위대가 타도 대상으로 삼는 기득권 정치인인 데다가 새 내각 구성도 다수 시위자가 요구하는 100% 기술관료와 거리가 멀어 추가 진통이 예상된다.

로이터 통신은 이슬람 수니파를 대표하는 사드 하리리 전 레바논 총리, 시아파를 대변하는 헤즈볼라와 그 동맹인 아말이 회의를 통해 모하메드 사파디 전 재무장관을 새 총리로 지명하는 데 합의했다고 14일(현지시간)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한 소식통은 하리리 전 총리가 이끄는 정파인 '미래 운동' 소속 의원들이 조만간 사파디 전 장관 임명을 위한 공식 절차에 돌입할 것이라고 전했다.

레바논 현지 매체들은 신임 총리가 이끌 내각이 정치인과 기술관료를 섞은 형태로 구성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15일(현지시간) 레바논 주요 정파는 모하메드 사다피 전 재무장관(사진)을 신임 총리로 추대하는 데 합의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15일(현지시간) 레바논 주요 정파는 모하메드 사다피 전 재무장관(사진)을 신임 총리로 추대하는 데 합의했다.[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반정부 시위대는 이번 결정에 즉각 반발했다.

트위터 등 소셜네트워크(SNS)에선 사파디 전 장관이야말로 시위대가 퇴출을 원하는 정치 세력의 일부라는 비판이 잇따르고 있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시위대는 1975∼1990년 내전이 종식된 이후 레바논을 통치해온 기득권 정치인들을 전원 퇴출하고 전문성을 지닌 공무원들(기술관료)로만 내각을 구성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시민들은 레바논 경제가 내전 이후 최악의 위기에 몰린 데 대해 기성 정치인들의 실정과 무능을 비판하며 거리로 나섰다.

레바논 경제는 국가채무가 연간 국내총생산(GDP)의 150%에 달해 심각한 긴축재정이 필요하지만 35세 이하 실업률이 무려 37%에 달해 청년들이 고난을 겪고 사회가 불안해지는 진퇴양난에 몰렸다.

정부가 모바일 메신저에 세금을 물리는 등 세제개편을 강행하려고 함에 따라 지난달 17일 촉발된 시위는 기득권 정치에 대한 불신 증폭과 함께 전국으로 확산했다.

레바논 시위는 하리리 전 총리가 지난달 29일 사퇴하며 잠잠해지는 듯했지만 미셸 아운 레바논 대통령의 텔레비전 인터뷰를 계기로 다시 격화했다.

아운 대통령은 당시 정치인과 기술관료를 섞는 내각이 최상의 선택지라는 견해를 밝히며, 정치적 현실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 나라를 떠나라고 시위대를 타박했다.

young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5 15: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