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외도 의심' 전처 살해한 50대 경찰관 징역 18년 선고

(수원=연합뉴스) 강영훈 기자 = 동거하던 전처의 외도를 의심하다가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50대 경찰관이 법원에서 징역 18년 형을 선고받았다.

수원지법 형사11부(이창열 부장판사)는 15일 살인 혐의로 기소된 A(54) 씨에 대해 이같이 선고했다.

경찰관 범죄
경찰관 범죄연합뉴스TV 캡처, 작성 장문혁(미디어랩)

A 씨는 지난 7월 24일 오후 4시 20분께 자택인 경기 화성 동탄2신도시 아파트에서 이혼한 전처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이 사건 범행은 동거 중이던 전처의 외도를 의심, 화를 참지 못하고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것으로 죄질이 좋지 않다"며 "피고인은 경찰 공무원으로서 이런 범행을 저질러 경찰에 대한 사회적 신뢰도 손상했다"고 판시했다.

A 씨는 경기도의 한 경찰서 관할 파출소에서 경위로 근무했으며, 휴가 중 범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ky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5 15: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