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허창수 "한일 재계 양쪽에서 지소미아 연장 의견"

"한일재계, 양국 갈등으로 글로벌 가치체계 영향 우려 공감"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5일 일본 재계와 만난 뒤 한국과 일본 양측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을 연장했으면 좋겠다는 의견 표시가 있었다고 전했다.

허 회장은 이날 도쿄 게이단렌(經團連)회관에서 열린 한일 재계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이렇게 밝히면서 "강제 징용 문제는 가급적 언급을 안했다. 정치적인 사안이기 때문에 재계가 왈가왈부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허 회장은 "한일 재계가 양국 갈등이 글로벌 가치체계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를 공유했다"며 "민간교류의 중요성에 공감하고 무역 갈등의 조기 해결(의 필요성)에 대해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양국이 함께 자유시장 경제와 민주주의를 지켜나가기로 했으며 (한일 재계가) 아시아 역내 국제질서 유지를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는 데에 대해서도 의견을 모았다"며 "양국 간 경제 연계성 강화와 혁신에 대한 제안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경련이) 도쿄 올림픽에서 한일 간 인적 교류를 확대하고 수소 경제에서의 협력도 제안했다"며 "이에 대해 나카니시 히로아키(中西宏明) 게이단렌 회장 등도 (높이) 평가했다"고 덧붙였다.

허 회장은 "서로 말을 안해도 일본 측에서 (한일 관계의 악화로 인한) 한국 재계의 문제점(어려움)을 알고 있고 충분히 이해하고 있다"며 "표현은 안해도 일본 측도 힘들어 한다고 느꼈고 관계 정상화에 대한 기대감도 컸다"고 덧붙였다.

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은 "일본 측에서도 '빨리 (한일 관계가) 정상화돼야 기업활동에 도움이 된다', '미중 관계나 바뀌는(변화하는) 세계 관계 속에서 빨리 해결이 됐으면 좋겠다'는 취지의 말이 있었다"며 "다만 정치적인 부분에 대한 언급은 없었다"고 회의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일본 측에서는 지소미아는 연장됐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냈고 징용 문제는 일본이 끼어들기 힘들다는 생각을 전했다"며 "미래지향적인 관계에서 경제인들이 해결의 단초를 마련하기 위해 최대한 노력하자는 얘기도 있었다"고 설명했다.

권 부회장은 이날 회의에서 한일 양국 기업이 청소년과 스포츠·관광에서 양국 국민간 교류를 확대하기 위해 장학금이나 수학여행 등을 지원하는 '한일 미래 발전 재단'의 설립을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게이단렌에서 한일이 미래지향을 견고히 하기 위한 방안을 검토하자는 제안이 있었다"며 "우호적인 분위기를 만들기 위해 아이디어 차원에서 추진하자고 얘기했다"고 설명했다.

한일 재개회의 후 발언하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
한일 재개회의 후 발언하는 허창수 전경련 회장(도쿄=연합뉴스) 데라사키 유카 통신원 =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5일 일본 도쿄 게이단렌(經團連)회관에서 열린 한일 재계회의 관련 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11.15

bk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5 15: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