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반대에도…에르도안 "S-400 포기하지 않을 것"

송고시간2019-11-15 01:25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EPA=연합뉴스]

(이스탄불=연합뉴스) 김승욱 특파원 =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미국의 반대에 굴하지 않고 러시아제 S-400 지대공 미사일을 배치하겠다는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을 마치고 터키로 돌아오는 전용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S-400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에르도안 대통령은 "우리는 미국의 패트리엇 미사일을 살 수 있지만 S-400도 살 것"이라며 "S-400을 완전히 버리고 패트리엇을 사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말했다.

이어 "터키에서 S-400을 완전히 폐기하라는 요구는 우리의 주권을 침해한 것으로 생각한다"고 비판했다.

전날 정상회담 후 공동 기자회견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터키가 S-400 같은 러시아의 정교한 군사 장비를 도입하는 것은 우리(미국)에게 매우 심각한 도전을 창출한다"고 경고했다.

이에 에르도안 대통령은 "전에도 말했고 다시 말하는데 우리는 올바른 조건이 제시되면 패트리엇을 살 수 있다"며 S-400과 패트리엇을 모두 구매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 나선 트럼프(우) 미국 대통령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정상회담 후 기자회견에 나선 트럼프(우) 미국 대통령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

[EPA=연합뉴스]

애초 터키는 미국으로부터 패트리엇 미사일을 구매할 계획이었으나 전임 버락 오바마 미국 행정부는 터키의 기술 이전 요구에 난색을 보이며 판매를 거부했다.

그러자 터키는 2017년 4월 러시아와 S-400 미사일 구매 계약을 체결했고 올해 7월 S-400 반입을 시작했다.

S-400은 패트리엇 방공 미사일에 비견되는 러시아의 지대공 미사일로 F-35처럼 레이더에 거의 잡히지 않는 스텔스 전투기를 포착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터키는 F-35 국제 공동개발 프로그램 참여국으로 미국에서 F-35 전투기 100대를 구매할 예정이었으나, 터키가 S-400 도입을 결정하자 미국 내에서 터키에 F-35를 판매해서는 안 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터키가 F-35와 S-400을 동시에 운영할 경우 S-400에 연동된 네트워크를 통해 F-35의 기밀 정보가 러시아에 유출될 수 있다는 우려에서다.

결국 미국은 터키가 S-400 도입을 철회하지 않자 지난 7월 F-35 판매를 금지했다.

터키에 도착한 러시아 S-400 지대공 미사일
터키에 도착한 러시아 S-400 지대공 미사일

[AP=연합뉴스 자료사진]

kind3@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200107050100002

title : 농협금융, 보험자회사 금리리스크 집중 관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