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합참의장, 지소미아 질문에 "논의 조금 했다"

환하게 웃는 한미 합참의장
환하게 웃는 한미 합참의장(서울=연합뉴스) 박한기 합참의장(오른쪽)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14일 서울에서 열린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19.11.14
[합동참모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한국과 미국의 합동참모본부는 14일 서울 국방부에서 열린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과 관련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확인됐다.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은 이날 오후 '제5회 한미동맹 만찬' 참석을 위해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호텔에 도착한 뒤 취재진과 만나 지소미아 관련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오늘 (MCM에서) 지소미아 관련 논의 했는가'라는 질문에 "우리는 조금 (논의) 했다(We did a little bit)"고 답했다.

밀리 합참의장은 회의에서 지소미아 중요성을 강조하며 협정 유지를 요구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한국 측은 지소미아 유지를 위해 일본의 경제 보복 조치가 철회돼야 한다는 정부의 기존 입장을 강조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미는 MCM이 끝나고 공동보도자료를 내고 "밀리 의장은 미국의 확장억제를 포함한 한반도 방위공약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갈 것을 재확인했다"면서 "한반도에 대한 어떠한 형태의 위협에 대해서도 미국의 모든 군사 능력을 사용하여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p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4 18:0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