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 "한반도 어떤 위협에도 모든 군사능력 준비"…MCM 종료

한미 합참의장
한미 합참의장[합참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미국은 14일 유사시 한반도에 대한 확고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했다.

한국과 미국의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서울에서 열린 제44차 군사위원회(MCM) 회의 종료 직후 발표한 '공동보도자료'를 통해 "밀리 의장은 미국의 확장억제를 포함한 한반도 방위공약을 흔들림 없이 지켜나갈 것을 재확인했다"면서 "한반도에 대한 어떠한 형태의 위협에 대해서도 미국의 모든 군사 능력을 사용하여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다고 언급했다"고 밝혔다.

MCM 회의는 박한기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미국 합참의장이 공동으로 주관했다.

한미는 양국 의장이 "이처럼 중요한 시기에 한미동맹의 힘과 신뢰를 보여주는 한미 군사위원회 회의의 중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고 전했다.

이번 회의에서 양국 의장은 "최근 한반도 및 동북아 지역 안보 상황 평가를 보고 받았고, 동맹의 연합방위태세 강화 방안과 미군 사령관의 지휘에서 한국군 사령관의 지휘로 전환되는 연합군사령부의 효율적인 전작권 전환에 대해 논의했다"고 한미 양측은 설명했다.

양국 의장은 회의에서 지역 안보와 평화에 기여하기 위한 다국적 파트너십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다국적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이번 MCM 회의에는 한측에서 박 의장과 이성용 합참 전략기획본부장이, 미측에서는 밀리 의장과 필립 데이비슨 미 인도·태평양사령관과 로버트 에이브람스 한미연합사령관이 각각 대표로 참석했다.

three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4 17:4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