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중국, 가상화폐 채굴기업 '정돈 조사' 착수

'채굴 집중지' 네이멍구에 순회 조사팀 투입
중국 국기 앞의 비트코인 모형
중국 국기 앞의 비트코인 모형[로이터=연합뉴스]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중국이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채굴하는 기업들에 대한 '정돈' 작업에 착수했다.

14일 네이멍구자치구 공업정보화청 홈페이지에 따르면 네이멍구자치구 정부는 산업·금융 등 관계 부처 합동으로 지난 11일부터 가상화폐 채굴 기업을 대상으로 '정돈 조사'를 벌이고 있다. 조사는 25일까지 이어진다.

2개 조사팀은 후허하오터(呼和浩特), 어얼둬쓰(鄂爾多斯) 등 9개 시급 행정구역 내 기업들을 찾아가 현장 조사를 벌인다.

네이멍구자치구 정부는 실물 경제와 무관하고 에너지를 대량으로 사용하면서도 빅데이터 기업으로 포장해 전기 요금, 토지, 세금 등 면에서 특혜를 받는 가상화폐 채굴 기업을 적발하는 것이 이번 조사의 주된 목적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조사 업무에 협조하지 않거나 방해하는 기업에는 철저한 법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네이멍구를 비롯한 중국의 서북방 변방 지역은 전기료가 저렴하고 기후가 서늘해 중국의 대형 가상화폐 채굴 업체들이 몰려 있다.

중국은 수년 전부터 자국 내에서 가상화폐 거래와 신규 가상화폐 발행(ICO)을 금지하고 있지만 채굴 업체들을 전면적으로 퇴출시키지는 않았다.

지난달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블록체인 산업을 집중적으로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그렇지만 중국은 국가의 통제권 밖에 있는 비트코인 등 기존 가상화폐를 억제하겠다는 의지가 확고하다.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지난 4일 "블록체인 기술과 가상화폐는 함께 생겨났지만 블록체인 기술 혁신이 가상화폐 투기와 같은 것은 아니다"라며 "블록체인을 이용한 (내재 가치가 없는) '공기 화폐' 투기를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밝혔다.

대신, 중국은 중앙은행이 발행하는 세계 최초의 디지털 화폐 발행을 통해 통화 주권을 지키는 한편 위안화 국제화를 노리고 있다.

인민은행이 조만간 발행할 것으로 전망되는 중국의 디지털 화폐는 중국의 현금 일부를 대체하는 것으로, 민간이 주도한 기존의 주요 가상화폐와는 철학·기술적 기반이 완전히 다르다.

업계에서는 최근 중국 정부가 확정해 발표한 산업 구조조정 리스트에서 가상화폐 채굴업이 최종적으로 빠져 블록체인 산업 육성 방침 발표를 계기로 가상화폐 채굴업에 대한 접근을 달리 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고개를 들기도 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4월 구조조정 지도 방침 초안을 내놓으면서 가상화폐 채굴업을 도태 대상으로 지목했는데 최종판에서는 빠졌다.

하지만 중국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이를 가상화폐 채굴업에 '봄날'이 온 것으로 받아들이기는 시기상조라는 지적이 나온다.

화폐대학 위자닝(于佳寧) 학장은 중국 시대주보(時代周報)에 "가상화폐 채굴업은 아직 초기 상태로 탈세나 규정에 어긋난 전기 사용 등 적지 않은 문제를 갖고 있다"며 "앞으로 국가가 반드시 관리 감독을 강화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4 16:3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