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모토로라, '클램셸' 폴더블폰으로 컴백…삼성 차기 제품과 경쟁

플래그십폰으론 사양 떨어져…삼성, 내년 상반기 비슷한 디자인 제품 공개 전망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모토로라가 자사 트레이드마크인 피처폰 '레이저'의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한 '클램셸'(조개껍질) 형태 폴더블폰을 공개했다. 삼성전자가 '갤럭시 폴드'에 이어 차기 폴더블폰을 비슷한 디자인으로 낼 예정이어서 내년에는 양사 사이에 또 하나의 폼팩터 경쟁이 벌어질 것으로 보인다.

모토로라 폴더블폰
모토로라 폴더블폰(Motorola via AP)

14일 외신과 업계에 따르면 모토로라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13일(현지시간) 오후 폴더블폰 '모토로라 레이저'를 공개했다.

이 폴더블폰의 외형은 펼쳤을 때 전체가 하나의 화면이 되는 것 외에는 과거 모토로라 피처폰 형태 그대로다.

기존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화웨이 메이트X가 세로 방향을 축으로 해 접히는 것과 달리 가로 방향을 축으로 디스플레이가 안으로 접힌다. 조개껍데기처럼 여닫힌다는 뜻에서 '클램셸'(clamshell) 디자인으로 불린다.

디스플레이를 펼쳤을 때 6.2인치 화면이고, 21대 9 화면비다. 접었을 때는 알림을 확인할 수 있는 2.7인치 외부 디스플레이가 달렸다. 모토로라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내구성에 완전히 자신한다"며 "스마트폰의 평균 수명(2∼3년) 정도를 충분히 지속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IT매체 더 버지는 "모토로라 폴더블폰을 펼쳤을 때 주름을 찾아볼 수 없다"며 "접었을 때는 기존 모토로라의 레이저폰처럼 디스플레이 사이 간격이 거의 보이지 않는다. 굉장히 인상적인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더 버지는 "특히 전화를 끊을 때 디스플레이를 위에서 아래로 접어 닫는 경험이 즐겁다"며 "예전 플립폰의 방식을 유지한 것이 훌륭하다"고 부연했다.

다만 세부 사양은 '플래그십폰'이라고 하기에는 부족하다. 모토로라는 배터리 최적화 등을 이유로 프리미엄폰에 주로 쓰이는 퀄컴 스냅드래곤 855 프로세서 대신 사양이 더 낮은 스냅드래곤 710 프로세서를 썼고, 카메라도 후면 1천600만 화소, 전면 500만 화소 렌즈를 적용했다. 배터리는 2천510mAh다. 갤럭시 폴드의 경우 후면 트리플 카메라, 커버 카메라, 전면 듀얼 카메라까지 총 6개를 달았고 배터리 용량은 4천380mAh다.

대신 모토로라 폴더블폰은 가격이 1천500달러(약 175만5천원)로 삼성전자 갤럭시 폴드(239만 8천원), 화웨이 메이트X(1만6천999위안·약 280만원)보다 낮다.

사전예약은 12월 26일부터 시작하며, 내년 1월 미국 이동통신사 버라이즌 단독 출시 예정이다.

삼성전자, 가로로 반 접히는 새로운 형태 폴더블스마트폰 공개
삼성전자, 가로로 반 접히는 새로운 형태 폴더블스마트폰 공개삼성전자가 2019년 10월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폴더블 스마트폰 '갤럭시 폴드'에 이어, 가로 방향으로 접히는 새로운 폼팩터(하드웨어의 크기·형태)의 폴더블폰을 깜짝 공개했다. [삼성전자 뉴스룸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삼성전자도 비슷한 형태의 폴더블폰 출시를 준비 중이다.

삼성전자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새너제이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삼성 개발자 콘퍼런스 2019'에서 클램셸 형태의 폴더블폰 디자인을 선보였다.

기존 갤럭시 폴드보다 더 작고, 얇은 형태로 만들어 저렴하게 출시하려는 전략에서다.

삼성전자는 새 폼팩터를 반영한 제품의 명칭이나 출시 시기, 가격대 등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접으면 정사각형 형태가 되고, 펼쳤을 때 화면 크기는 6.7인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이 제품이 내년 초 스페인에서 열리는 스마트폰 전시회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전후 공개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폴더블폰의 디자인과 가격, 시장 타깃 등을 고려할 때 모토로라 폴더블폰 레이저는 갤럭시 폴드보다는 삼성전자가 현재 준비 중인 클램셸 디자인 폴더블폰과 경쟁할 것으로 예상된다.

srch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4 16: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