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네이버 "라인, 야후 재팬과 사업 경쟁력 확보 방법 검토 중"

네이버 본사 로고
네이버 본사 로고[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지인 기자 = 네이버는 일본 자회사 라인이 일본 포털업체 야후 재팬과 경영 통합을 위해 협상을 벌이고 있다는 현지 보도와 관련, 검토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아직 결정된 바는 없다는 입장을 14일 밝혔다.

네이버는 이날 "라인 주식회사는 Z홀딩스와 사업 경쟁력 확보 등을 위해 다양한 방법을 검토하고 있다"면서 "현재까지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공시했다.

일본 요미우리신문 등은 네이버와 소프트뱅크가 각각 50%씩 출자해 새로운 회사를 설립한 뒤 야후 재팬의 대주주가 되고 그 밑에 Z홀딩스와 라인을 거느리는 안이 유력시되고 있다고 이날 보도했다.

야후 재팬의 대주주는 주식의 40%를 보유하고 있는 소프트뱅크로, 지난달 서비스명 '야후 재팬'을 그대로 둔 채 사명을 Z홀딩스로 변경했다.

네이버는 라인 지분 약 73%를 보유하고 있다.

ljungber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4 1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