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소니 추격' 삼성·SK 힘싣는 이미지센서시장, 올해 20조원 육박

IC인사이츠 보고서…멀티카메라 시대 두달 만에 성장률 9%→19% 상향

(서울=연합뉴스) 최재서 기자 = 삼성전자[005930]와 SK하이닉스[000660]가 나란히 힘을 싣고 있는 CIS(CMOS 이미지센서) 시장이 올해 19% 급성장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미지센서의 한 종류인 CIS는 스마트폰, 차량, 보안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되는 시스템 반도체로 최근 멀티카메라 시대가 열리며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 집적도가 높고 전력 소비량이 적어 배터리 수명이 중요한 스마트기기 시장에서 선호된다.

14일 업계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최근 보고서를 통해 올해 CIS 시장 규모가 168억3천만달러(약 19조7천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작년(142억달러) 대비 19% 성장한 규모다.

IC인사이츠는 지난 8월 보고서에서는 올해 CIS 시장 규모를 155억달러(약 18조1천억원)로 추정, 전년(142억달러) 대비 9% 성장할 것으로 봤다. 성장률 전망치가 두 달 만에 10%포인트 높아진 셈이다.

SK하이닉스 일본 R&D 센터
SK하이닉스 일본 R&D 센터[출처=SK하이닉스 뉴스룸]

당시 보고서는 내년 시장 규모도 161억달러(약 18조8천억원)로 전망해 이번에 공개된 올해 전망치보다 작았다.

삼성전자 센서사업팀 박용인 부사장은 지난 5월 "2030년 센서 시장은 1천300억달러(152조원) 수준으로 커진다"며 "앞으로 현재 메모리 반도체 시장에 버금가는 수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후 삼성전자는 지난 9월 업계 최초 0.7㎛(마이크로미터) 픽셀 이미지센서를 공개하며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SK하이닉스도 같은 달 이미지센서 강국 일본에서 차세대 CIS 개발을 연구개발(R&D) 센터를 개소하며 시장 점유율 확대를 꾀하고 있다.

일본R&D센터(JRC) 시무라 마사유키 연구소장은 "일본 대학과 공동연구개발을 통해 SK하이닉스 CIS 사업의 다양한 방면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미지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 2019 시장 규모 전망
이미지센서 등 시스템 반도체 2019 시장 규모 전망[출처=IC인사이츠]

또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모두 CIS 수요 증가에 대응해 생산능력을 확대할 계획을 밝힌 바 있다.

시장조사업체 IHS마킷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글로벌 CIS 시장에서 올해 1분기 매출 기준 점유율 17.8%로 2위를 기록했고, SK하이닉스는 2.7%로 5위였다. 1위는 일본 소니로 점유율이 51.1%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지난 8월 업계 최초로 '1억 화소'의 벽을 깬 1억800만 화소의 모바일 CIS '아이소셀 브라이트 HMX'를 출시하며 중국 샤오미(小米)에 공급하기로 하는 등 소니 추격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앞서 2030년 시스템 반도체 분야에서 세계 1위를 목표로 내건 삼성전자는 이미지센서를 1차 공략 목표로 제시한 바 있다.

한편 IC인사이츠는 올해 레이저 트랜스미터(laser transmitters)와 라이트 센서(Light Sensors) 시장은 각각 작년 대비 10%, 3%씩 성장할 것으로 봤다.

acui7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4 06:1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