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권이냐 인권이냐' 홍콩시위 놓고 中-서방 정면충돌(종합)

美상원 홍콩 인권법 추진에 중국 "반격할 것" 강력 반발
무역협상에 홍콩카드 활용 거론…EU·영국도 우려 표시
경찰 물대포 맞는 홍콩 대학생 시위대
경찰 물대포 맞는 홍콩 대학생 시위대(홍콩 AP=연합뉴스) 12일(현지시간) 홍콩 중문대학에서 시위에 나선 학생들이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있다. leekm@yna.co.kr

(베이징·서울=연합뉴스) 김윤구 김진방 특파원 현혜란 기자 = 홍콩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중국과 미국 등 서방이 거세게 충돌하고 있다.

미국 등은 시위대를 계속 두둔하며 중국을 압박하지만, 중국은 시위가 점점 격화하는 것이 서방 정치인과 언론 때문이라고 연일 비난하고 있다.

미국 상원은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 처리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고 중국은 반격을 경고하며 강력히 반발했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미치 매코널 상원 공화당 원내대표는 이날 상원 연설에서 이 법안 입법화 작업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국 중앙정부가 끊임없는 통제 욕구로 홍콩의 자치를 해치고 시위를 억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법안은 앞서 지난 9월 상원 외교관계위원회를 통과했었다.

법안은 미국이 매년 홍콩의 자치 수준을 평가해 홍콩의 특별지위 지속 여부를 결정하게 하는 내용을 담았다. 홍콩은 중국 본토와 달리 관세나 투자, 무역, 비자 발급 등에서 미국으로부터 특별대우를 받고 있다. 또한 홍콩의 자유와 자치를 억압한 사람들을 제재하는 조항도 법안에 들어있다.

이미 미국 하원은 지난달 만장일치로 홍콩 인권 민주주의 법안을 가결했다.

매코널 대표는 자신과 동료 의원들이 중국에 압력을 가하는 동시에 홍콩에 대한 경제적 피해는 최소화하기를 원한다고 설명했다.

공화당과 민주당 양당 의원들은 홍콩 법안의 조속한 표결을 요구해왔다.

이 법안에는 상원의원 100명 가운데 37명이 이름을 올렸다. 투표가 열리면 법안이 쉽게 상원을 통과할 것으로 기대된다.

하지만 그렇다 하더라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눈앞에 있는 중국과의 무역 합의를 의식해 법안에 서명할지는 알 수 없다.

이에 대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3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상원이 법안 심의를 중단할 것을 요구하고, "미국이 잘못된 방법을 이어간다면 중국은 온 힘을 다해 반격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지난 9월 조슈아 웡을 만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9월 조슈아 웡을 만난 낸시 펠로시 미 하원의장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미국 의원들이 홍콩의 번영과 안정뿐 아니라 중국의 발전을 해치려는 목적으로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면서 "중국은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결연히 수호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에서는 도널드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등 고위 관리들이 홍콩 시위를 놓고 지속해서 중국을 압박해왔다.

펜스 부통령은 지난달 연설에서 중국이 홍콩의 권리와 자유를 축소하고 있다고 비판하면서 홍콩 시위대에 대한 지지 의사를 밝혔다.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도 홍콩 시위의 중심인물 가운데 한 명인 조슈아 웡을 만나고 시위에 대해 지지를 표명했었다.

이들은 홍콩의 자유와 인권을 내세우면서도 미중 무역협상에서 홍콩 문제를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는 점도 서슴없이 드러내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이 톈안먼(天安門) 사태처럼 홍콩에 무력을 투입하면 무역 합의가 매우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었다.

중국이 무역협상 타결을 원하기 때문에 홍콩 사태에서 강경 일변도로 나설 수 없을 것으로 미국은 보고 있다.

미국뿐만 아니라 유럽연합(EU)이나 홍콩을 식민통치했던 영국도 홍콩 사태에 대한 우려를 표시하고 있어 서방과 중국이 홍콩 문제로 대치하는 형국이다.

EU는 대변인 성명을 내고 "모든 사람이 자제력을 발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폭력과 무력사용, 시위의 근본 원인에 대한 종합적인 조사를 촉구했다.

중국은 정부와 관영 언론이 함께 서방의 비판을 방어하는데 총력전을 펴고 있다.

중국 정부는 홍콩의 일은 '내정'이라는 점을 강조하며 미국 등이 중국의 주권을 존중하는 차원에서 간섭하지 말라는 메시지를 연일 발신하고 있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도 '편견에 찬 서방 언론이 홍콩 폭동에 기름을 붓고 있다'는 제목의 사설에서 서방 매체가 시위대의 폭력은 무시하거나 축소하면서 경찰의 실탄 사용만 부각해 '과잉 진압'이라는 거짓 이미지를 씌우고 있다고 비판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13 18: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