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경심 추가기소 사건, 서울중앙지법 경제사건 전담부에 배당(종합)

형사합의25부가 맡아…향후 표창장 위조 사건과 병합 진행될 듯
정경심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경심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자녀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추가기소된 정경심(57) 동양대 교수의 사건을 경제 전담 재판부가 맡았다.

13일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은 11일 입시비리와 사모펀드 투자 의혹 등으로 기소된 정 교수의 사건을 형사합의25부(송인권 부장판사)에 배당했다.

형사합의25부는 주로 경제사건이나 식품, 보건 관련 사건을 전담하는 재판부다.

최근에는 탈세 혐의로 기소된 LG 총수 일가와 임원들, '갑질 논란'으로 기소된 고(故)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 등의 사건을 맡았다.

조국 전 장관 일가와 관련해서는 사모펀드 의혹에 연루됐다고 의심되는 특수잉크 제조업체 전직 대표의 사건을 현재 이 재판부에서 심리하고 있다.

지난 11일 추가 기소된 정 교수의 사건은 지난 9월 검찰이 재판에 넘긴 동양대 표창장 위조 사건과 병합돼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 교수의 표창장 위조 사건은 앞서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강성수 부장판사)에 배당돼 한 차례 공판준비기일이 열렸다.

이 사건의 두 번째 공판준비기일은 15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연기됐다. 두 사건을 병합한 뒤 이를 담당하는 재판부에서 본격적인 심리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3 15:1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