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전남도 규제자유특구 지원 조직 본격 가동

송고시간2019-11-13 11:18

e모빌리티·에너지신산업 분야 점검…신규 사업 발굴

(무안=연합뉴스) 여운창 기자 = 전남의 규제자유특구 관련 사업을 체계적으로 추진하고 신규 사업 발굴을 지원하기 위한 전담 조직이 본격적인 활동에 나섰다.

전남도는 지자체·연구기관 관계자와 관련 전문가 등으로 이뤄진 규제자유특구 혁신 네트워크를 구성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남도 정무부지사를 당연직 위원장으로 전남테크노파크 관계자·신산업융합전문가·지역개발산업연구원·한국지방행정연구원·변호사·전남도 경제에너지국장 광주전남 중기청장이 참여한다.

또 에너지 신산업·e모빌리티·드론·생물의약 분야 전문가와 관련 기업 등에서도 2명씩이 참여한다.

이들은 지역 여건·최근 산업 동향을 반영해 지역에 최적화된 특구계획을 수립한다.

특구 추진현황과 지정 완료 진행을 점검하고 e모빌리티 에너지 신산업 분야 향후 과제를 살핀다.

혁신 네트워크는 다음 달 회의를 열어 올해 규제자유특구 성과를 진단하는 한편 내년도 특구 운영방안도 협의한다.

정부의 3차 규제자유특구 지정은 내년 1월에 착수해 4월 말 지정될 예정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정부 일정에 따라 3차 지정에 대비한 사업계획을 수립하고 주민 의견도 수렴한다"며 "혁신 네트워크를 통해 신규 사업이 지속해서 특구 지정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중소벤처기업부의 규제자유특구는 신시장 창출을 저해하는 규제를 해소하고 신제품과 신기술 개발을 촉진해 글로벌 산업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제도다.

특구로 지정되면 완화된 규제가 적용되고, 안정성 실증에 국비가 지원된다.

전남도는 지난해 7월 'e-모빌리티 규제자유특구'에 이어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로 선정돼 전국에서 유일하게 1차와 2차에서 모두 지정받았다.

bett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