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식약처 "김장철 절임배추, 받은 당일 바로 사용하세요"

송고시간2019-11-13 11:17

상온 보관 하루 넘으면 3회 이하 세척해 사용해야

절임 배추
절임 배추

[태안군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김장철 절임배추는 상온에서 하루를 넘겨 보관할 경우 위생지표균인 대장균군이 증가할 우려가 있어 제품을 받은 당일 바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고 식품의약품안전처가 13일 밝혔다.

절임배추를 상온에서 1일 이상 보관했다면 세척 후 사용해야 한다. 대장균군은 김치가 발효되면서 유익균인 유산균에 의해 사멸되긴 하지만, 김장재료는 가능한 위생적으로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다만 절임배추의 세척은 3회를 넘기지 않는 것이 좋다. 3회 세척으로도 대장균군이 충분히 감소하기 때문이다. 너무 많이 세척하게 되면 절임배추가 물러지는 등 상할 수 있다.

세척에 따른 절임배추 내 미생물 제어 효과 실험을 보면 3회 정도 세척하면 세척 전을 기준으로 세균수는 95%, 대장균군은 93% 감소했다.

식약처는 "김장철 절임배추를 사용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며 "제조업체는 절임배추를 위생적으로 생산하고 소비자는 안전하게 사용해 건강한 식품 소비환경이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세척에 따른 절임배추 내 미생물 제어 효과
세척에 따른 절임배추 내 미생물 제어 효과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ae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