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충남도, 벨기에 식품첨가물 업체서 7천만 달러 투자유치

2025년까지 당진에 생산공장 건설
충남도와 당진시가 지난 12일 벨기에 식품 첨가물 업체와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충남도와 당진시가 지난 12일 벨기에 식품 첨가물 업체와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맺고 있다.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양영석 기자 = 충남도가 벨기에에 본사를 둔 세계 최고 식품 첨가물 업체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충남도는 유럽을 방문 중인 양승조 지사와 김홍장 당진시장이 벨기에 '베오스'사와 투자유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밝혔다.

베오스사는 2025년까지 7천만 달러(816억원)를 투자해 당진 송산2-2 외국인 투자구역 3만9천670㎡ 규모 부지에 바이오 식품·의약품 첨가제 생산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식품 첨가물 생산 세계 1위 업체인 베오스사가 생산하는 고기능성 단백질 제품은 세계 85개국으로 판매된다.

임직원은 250명, 지난해 1억1천700만 달러 매출을 기록했다.

도는 이번 투자유치로 향후 5년간 수입대체 650억원, 생산유발 3천170억원 등의 경제적 효과를 얻을 것으로 기대했다.

로버트 슬리 대표는 "베오스는 혁신적인 프로세스를 적용해 다양한 방식으로 지속가능한 환경에 기여하는 전문기업"이라며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해 아시아 시장에서 중추적인 역할을 맡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young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3 10: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