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지역주민 6·25 이야기 채록해 남기는 '도봉 이야기가게'

도봉 이야기 가게
도봉 이야기 가게[서울 도봉구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 도봉구(구청장 이동진)는 지역 주민들의 경험담 등 이야기를 채록하는 '도봉 이야기가게'를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구는 지난달부터 도봉구민회관 옆 창동역사문화공원에 '도봉문화살롱' 부스를 마련하고, 여기에 오후 1∼6시에 조사원을 배치해 주민들의 이야기를 채록하는 방식으로 '도봉 이야기가게'를 운영하고 있다.

이 사업은 기존의 소극적인 마을이야기 조사방식에서 벗어나 적극적으로 지역주민들을 만나 다양한 역사와 문화 이야기를 듣고 이를 수집해 무형의 자산을 자원화하고 문화콘텐츠로 삼는 것이다.

입으로 전해지는 이야기를 기록하는 '구술사'는 과거를 연구하는 역사학의 한 방법으로, 특정 계층의 문서 기록에만 의존하지 않고 역사 사료에 일반 대중의 기억을 반영함으로써 민중의 체험과 기억을 역사 담론의 장으로 끌어낸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도봉구가 중점적으로 발굴해 수집할 올해 첫 이야기 주제는 내년에 70주년이 되는 6·25전쟁에 관한 것으로, '6·25전쟁 당시 창동전투', '6·25전쟁 속 평화문화진지', '6·25전쟁과 도봉이야기' 등이 있다.

구는 이야기 발굴을 위해 전쟁 당시를 기억하는 80대 이상의 어르신이 모이는 관내 경로당을 순회해 사업을 홍보했으며, 지금까지 14명의 이야기를 채록했다. 구는 연말까지 약 30명의 이야기를 모을 수 있으리라고 기대하고 있다.

구는 올해까지 수집한 '도봉의 6·25전쟁 이야기'를 단행본으로 제작해 관광·문화 자료, 교육·전시 자료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내년 6·25전쟁 70주년을 맞이하여 도봉구의 주민들이 기억하는 지역의 이야기를 통해 전쟁과 역사를 돌이켜보고 참전ㆍ전후ㆍ미래세대가 함께 소통하고 화합하여 평화의 한반도를 준비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13 10:1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