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 산양, 월악산에 100마리 서식 확인

송고시간2019-11-13 12:00

월악산 산양 신규개체
월악산 산양 신규개체

[국립공원공단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충북 월악산국립공원 내 산양 개체 수를 2017년부터 최근까지 전수 조사한 결과 100마리가 서식하는 것을 확인했다고 13일 밝혔다.

100마리는 공원공단의 산양 복원 사업 목표치이자 자체 생존이 가능한 개체 수라고 공원공단은 덧붙였다.

산양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1급에 해당하는 소과 포유류로, 공원공단은 월악산 산양 복원을 위해 2007년부터 2014년까지 22마리를 방사하고 2017년부터 무인 센서 카메라 등으로 개체를 추적해왔다.

월악산은 백두대간 중부권역 산양 서식지를 연결하는 중요 지역으로 꼽힌다.

연구진은 2016년 이 지역 산양 중 1마리가 속리산 방향으로 40㎞, 2017년에 또 다른 1마리가 소백산 방향으로 20㎞ 이동해 월악산 산양 복원의 핵심 개체군 역할을 했다고 분석했다.

공원공단은 "그간 쌓아온 개체 증식, 방사, 관찰, 서식지 관리 기술력을 바탕으로 백두대간 산양 생태 축 복원이 성공적으로 진행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porqu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