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英 고용시장도 '실버 물결'…고령자 구직 급증

송고시간2019-11-13 10:12

2019년 9월 17일 미국 버지니아주 크리스털시티에서 진행된 아마존 취업설명회에 모인 수천명의 구직자들. [UPI=연합뉴스자료사진]

2019년 9월 17일 미국 버지니아주 크리스털시티에서 진행된 아마존 취업설명회에 모인 수천명의 구직자들. [UPI=연합뉴스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철환 기자 = 국내 고용 지표 개선이 65세 이상 노인 일자리 위주라는 지적이 나오는 가운데 내년 미국과 영국 고용시장에도 '실버 물결'이 몰아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미국 경제방송 CNBC 등에 따르면 구직사이트 글래스도어(Glassdoor)는 12일(현지시간) 발간한 '2020년 일자리 및 고용 트렌드' 보고서에서 은퇴 연령을 넘어서도 일하려는 사람들이 갈수록 늘고 있다고 전했다.

실제, 미국 노동부 산하 노동통계국(BLS)은 2018년 기준으로 65세 이상 미국인 중 약 20%가 이미 고용된 상태이거나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았다고 밝힌 바 있다. 이는 20년 전의 약 12%보다 크게 높아진 수준이다.

영국 통계청(ONS)도 2024년 자국의 65세 이상 노동인구의 수가 10년 전보다 20%가량 많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글래스도어는 "수명 연장으로 노년기가 길어지면서 연금만으로는 생활이 어려워진 고령자들이 어쩔 수 없이 일터로 돌아오는 경향이 있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베이비붐(1946∼1964년생) 세대가 예전 노인들보다 건강하게 오래 산다는 점도 고령자 구직이 증가하는 이유로 꼽힌다.

글래스고어는 현재는 고령층 구직자 영입에 촉각을 곤두세우는 고용주는 드물지만 앞으로는 분위기가 급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 회사의 앤드루 체임벌린 이코노미스트는 "2020년 이후에는 훌륭한 65세 이상 노동자를 전략적으로 끌어들여 활용하려는 사례가 늘면서 채용 시장의 초점이 극적으로 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런 추세 속에 고용주들은 직장 내 노인 차별을 막기 위한 새로운 도전에 직면할 수도 있다고 글래스도어는 지적했다.

글래스도어는 젊은 세대가 더 기민하다는 선입견이 있지만 베이비붐 세대도 새로운 기술에 대한 개방성이 이에 못지않다고 평가했다.

또, 고령자의 취업으로 젊은이의 구직 기회가 준다는 주장 역시 스탠퍼드대 경제정책연구소 등이 조사한 결과 사실과 다른 것으로 드러났다고 덧붙였다.

hwangc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