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파프리카 중국 수출길 열렸다…12년만 검역 협상 타결

송고시간2019-11-13 11:00

현재 수출량 99%는 일본행…"수출 편중 완화·시장 다변화 기대"

파프리카
파프리카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우리 농업 당국이 중국 측과 진행한 검역협상이 12년 만에 타결돼 한국산 파프리카의 중국 수출길이 열리게 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13일 이재욱 차관과 왕링쥔(王令浚) 중국 해관총서 부서장이 '한국산 파프리카의 대중국 수출을 위한 검사 및 검역요건' 양해각서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농식품부는 "그동안 중국 측과 오랜 검역 협상을 추진해 왔고, 12년간의 협의 끝에 검역요건에 최종 합의했다"며 "이로써 국산 파프리카의 중국 수출이 가능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우리 정부는 2007년 중국 측에 파프리카 수입 허용을 요청한 이래 검역당국 협의나 장·차관급 양자면담 등 다각적으로 외교적 노력을 쏟아왔다.

올해에는 농식품부 장관 명의의 친서와 주중한국대사 명의의 서한을 중국 측에 보내는 등 검역 협상을 적극적으로 추진해왔다. 이에 왕 부서장의 방한을 계기로 검역요건 양해각서를 맺게 됐다.

국산 파프리카 수출 현황
국산 파프리카 수출 현황

[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식품부는 "국산 파프리카의 대(對)중국 수출검역요건 타결을 우리나라에서 가장 가까우면서 세계에서 가장 규모가 큰 중국 시장으로 진출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현재 중국은 일본에 이어 국산 농식품의 제2 수출국이다. 그러나 몇 년 내 제1 수출국으로 성장 가능한 시장으로 분석된다.

특히 국내산 파프리카 수출량 가운데 99%가 일본으로 가는 상황에서 수출 시장 다변화에 도움이 되리라는 기대를 모은다.

이재욱 농식품부 차관은 "이번 파프리카 중국 진출은 특정 국가에 집중된 수출 편중 현상을 완화하고 시장 다변화에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ts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