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초속 27m 돌풍에 아수라장된 부산항…이틀 만에 정상화

송고시간2019-11-13 09:14

연쇄 충돌 대형 크레인 7기 모두 복구…피해는 보험 처리

강풍에 밀려난 부산항 크레인
강풍에 밀려난 부산항 크레인

(부산=연합뉴스) 10일 오후 부산 남구 감만동 신선대부두에 있는 대형 항만 크레인 7기가 강풍에 밀려 연쇄적으로 부딪혀 시설물이 부서지고 화물이 쏟아져 나와 있다. 2019.11.11 [부산항만공사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ccho@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재홍 기자 = 강풍 탓에 손상되거나 작동을 멈췄던 부산항 신선대부두 대형 항만 크레인이 이틀 만에 복구됐다.

부산항만공사(BPA)는 12일 오후 6시에 복구작업을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충돌 사고로 전력 공급 케이블이 끊어졌던 나머지 크레인 1기 케이블 교체작업이 마무리된 것이다.

모두 7기 중 6기는 이미 복구된 상태였다.

BPA는 파손된 컨테이너와 컨테이너 크레인은 사고조사 후 보험사가 전액 보험처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는 10일 오후 10시 40분께 남구 감만동 신선대부두 3개 선석에서 작업 중이던 안벽 크레인 7기가 강풍에 연쇄적으로 밀리면서 발생했다.

크레인끼리 서로 부딪쳤고, 일부 크레인에 매달린 컨테이너가 선박에 실린 컨테이너와 충돌하며 기울어져 속에 든 화물(알루미늄 파일)이 부두 바닥에 쏟아지기도 했다. 인명 피해는 없었다.

사고 당시 신선대부두 일대에는 순간 초속 27m에 이르는 강풍이 불었다.

남기찬 BPA 사장은 "자연재해 발생 시 항만 운영 차질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itbul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