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 엥걸 "北 핵무기 버릴 방안 없으면 북미정상회담 도움안돼"

송고시간2019-11-13 09:07

한미공공정책위 행사 참석 "김정은 신뢰할 수 없어…美, 매우 터프해야"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 질문에 "철수는 어리석은 일…나는 완전히 반대"

엘리엇 엥걸 미 하원 외교위원장
엘리엇 엥걸 미 하원 외교위원장

(워싱턴=연합뉴스) 이해아 특파원 = 엘리엇 엥걸 미 하원 외교위원장이 12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에서 한미공공정책위원회가 연 '한미지도자대회'에 참석, 인삿말을 하고 있다. 2019.11.12. photo@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백나리 이해아 특파원 = 엘리엇 엥걸 미 하원 외교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북한이 핵무기를 버릴 방안이 마련되지 않는 한 3차 북미정상회담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엥걸 위원장은 이날 한미공공정책위원회(회장 이철우)가 워싱턴DC에서 연 '한미 지도자대회'에 참석,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과 두 번 만났는데 제대로 결실을 맺지 못했다"고 말했다.

지난 6월의 판문점 회동을 제외하고 공식적으로 이뤄진 두 차례의 북미 간 정상회담을 지칭하는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어 "그들(북한)이 핵무기를 버리고 다시 핵무기를 만들 수 있는 능력을 버리는 아주 긍정적 방안을 우리가 볼 때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만나는 것이 도움이 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엥걸 위원장은 "김정은을 신뢰할 수 없다고 본다. 내 생각에 김정은은 우리를 좀 더 평화로 이끄는 일을 하고 있지 않다"면서 "핵폭탄을 만드는 지식이 있으면 늘 지식이 있는 것이고 (폭탄을) 내다버릴 수 있지만 (폭탄을) 만들 지식은 늘 갖고 있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아주 강력한 조치가, 안전장치가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북한과의 협상에 있어 핵무기 제거뿐만 아니라 핵무기를 다시 만들 수 없게 하는 장치까지 마련해야 한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엥걸 위원장은 "나는 솔직히 우리가 그들(북한)과의 협상에 매우 터프해야 한다고 본다"면서 "우리가 원치 않는 것은 가장 위험에 처하는 나라가 한국일 것이라는 점"이라고 했다.

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으로부터 일어나는 모든 종류의 일에 대해 경계해야 한다"면서 자신도 하원 외교위원장으로서 그렇다고 했다.

엥걸 위원장은 "우리가 (한국과) 함께 있을 것이라고 말하겠다. 항상 곁에 서 있겠다"고 덧붙였다.

엥걸 위원장은 주한미군 철수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 "이 행정부가 하려고 하는 일인지 여부는 모르지만 철수는 어리석은 일"이라며 "나는 완전히 반대다"라고 강조했다.

주한미군 질문은 전날 있었던 마크 밀리 미 합참의장의 발언 보도와 관련해 나왔다. 밀리 의장은 '보통의 미국인이 주한·주일미군의 필요성과 비용을 묻는다'는 이례적 언급을 내놔 한국에 대한 방위비 분담금 증액 압박 일환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nar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