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한투증권 "아시아나 매각은 항공업계 재편 신호탄…'비중확대'"

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 (CG)
현대산업개발, 아시아나항공 인수 우선협상자로 선정 (CG)[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기훈 기자 = 한국투자증권은 13일 아시아나항공[020560]의 매각을 시작으로 저비용항공(LCC) 산업 재편 가능성이 커졌다며 항공 업종에 대한 투자의견 '비중확대'를 유지했다.

최고운·이정은 연구원은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HDC현대산업개발[294870] 컨소시엄이 선정된 데 대해 "아시아나 입장에서도 매각이 스케줄대로 진행돼 경영 공백이 최소화되고 당초 기대 이상의 자금이 들어온다는 점에서 긍정적"이라며 "본업 경쟁력이 단기 회복되기는 어렵지만 재무구조만 정상화돼도 절반은 성공"이라고 분석했다.

이어 "아시아나항공 매각 우선협상자가 결정됨에 따라 이제 다음 관심사는 저비용항공사의 인수·합병(M&A) 가능성"이라며 "공급과잉 국면에 접어들면서 우리나라에 6개의 저비용항공사는 많다는 지적에 힘이 실리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또 "경영난에 처해있는 이스타항공을 비롯해 에어부산[298690] 또는 에어서울의 재매각 가능성도 열려 있다"며 "지난 12일 티웨이항공[091810] 주가가 8% 상승했는데 추가 M&A 가능성이 부각된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인수전에서 고배를 마신 제주항공(애경그룹)에 대해서는 "제주항공에는 아시아나 인수전에서 물러난 것이 오히려 호재"라며 "경쟁 저비용항공사 인수는 시너지 창출과 재무 부담 측면에서 무리가 적어 보인다"고 덧붙였다.

kihu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3 0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