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 '친중 남성 몸에 방화' 규탄…"범죄 강력처벌해야"

송고시간2019-11-13 00:40

시위대와 언쟁을 벌이다가 화상을 입은 홍콩 남성
시위대와 언쟁을 벌이다가 화상을 입은 홍콩 남성

SCMP 캡처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 당국이 친중 성향 남성의 몸에 불을 붙인 홍콩 시위대를 강력히 규탄하면서 홍콩 당국에 범죄행위를 더욱 강하게 처벌하도록 촉구했다.

중국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 양광(楊光) 대변인은 12일 담화를 통해 "신속히 흉악범을 체포해 법에 따라 처벌할 것을 요구한다"면서 이같이 밝혔다고 관영 신화통신은 전했다.

홍콩시위, 전쟁터 방불…"희생 치르더라도 끝까지 싸울 것"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지난 11일 홍콩 마온산 지역에서는 시위대가 한 남성과 언쟁을 벌였다. 이 와중에 군중 사이에서 검은 옷을 입은 사람이 나타나 이 남성의 몸에 휘발성 액체로 추정되는 물질을 뿌리고 라이터로 불을 붙였다.

홍콩매체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이 남성은 신체의 44%에 화상을 입고 위중한 상태에 놓여있다.

양 대변인은 시위대를 '폭도', 피해 남성을 '보통 시민'으로 부르면서 "백주대낮에 벌어진 살인 방화 행위에 소름이 끼친다. 법률과 도덕, 인류문명의 마지노선을 짓밟았다"고 비판했다.

양 대변인은 또 "우리는 중국에 반대하고 홍콩을 혼란스럽게 하는 자들의 계략이 뜻대로 되도록 둘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콩특별행정구 정부와 경찰·사법기관이 더욱 강력·과감하고 효과적으로 범죄행위를 엄벌하고 폭동을 진압해 질서를 회복하는 것을 굳게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bsch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