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폭우에 伊 베네치아 또 침수…산마르코대성당도 물바다(종합2보)

송고시간2019-11-13 03:13

이탈리아 전역 호우로 몸살…남부 일부 지역엔 휴교령 내려져

물에 잠긴 베네치아 명소 산마르코 광장
물에 잠긴 베네치아 명소 산마르코 광장

(베네치아 로이터=연합뉴스) 이탈리아 베네치아의 명소 산마르코 광장이 12일(현지시간) 만조기를 맞아 물에 잠겨 있다. jsmoon@yna.co.kr

(로마=연합뉴스) 전성훈 특파원 = 최근 이탈리아 전역에 쏟아진 강우로 크고 작은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특히 북부의 수상 도시 베네치아는 작년에 이어 또다시 도시 일부가 침수되는 피해를 봤다.

폭우에 이탈리아 베네치아 또 침수…산마르코대성당도 물바다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일간 라 레푸블리카와 ANSA 통신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최근 며칠째 강한 비가 내린 베네치아의 조수 수위가 12일 오전(현지시간) 기준으로 127㎝에 육박하고 있다. 이틀 전인 10일 측정된 110㎝에서 20㎝ 가까이 상승한 것이다.

높아진 수위로 바닷물이 시내 곳곳에 밀려들면서 침수 피해도 현실화했다.

통상 수위가 80㎝를 넘어가면 '바포레토'(수상버스) 등의 대중교통과 산마르코 광장 등의 보행자 통행이 제한을 받고 110㎝를 초과하면 베네치아 섬의 12%가량이 침수된다. 140㎝를 넘어서면 절반 이상인 59%가 통상 물에 잠긴다고 한다.

바다를 낀 베네치아에서 조수 수위가 100∼120㎝를 오르내리는 것은 일상적인 일이며 이에 대응 가능하도록 구조화돼 있다. 하지만 120㎝를 넘어가면 도시 기능에 상당한 지장을 초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치아의 명소인 산마르코성당에 물이 들어찬 모습. [AP=연합뉴스]

베네치아의 명소인 산마르코성당에 물이 들어찬 모습. [AP=연합뉴스]

조수 상승으로 9세기에 세워진 비잔틴 양식의 대표 건축물인 산마르코대성당에도 바닷물이 들어차 70㎝가량 침수됐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이에 따라 1천200년간의 역사를 간직한 건물 내부 구조물 손상 등의 피해가 불가피할 것으로 우려된다.

산마르코대성당이 침수 피해를 본 것은 역사상 이번이 6번째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네치아 당국은 당분간 조수 수위가 지속적으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매뉴얼에 따라 중앙재해대책본부를 가동했다.

당국은 특히 13일께가 고비가 될 것으로 예상한다. 최근과 같은 강우가 계속된다면 13일 오전에는 조수가 145㎝에 이르고 대침수의 전조인 155㎝ 문턱을 넘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조수 상승으로 물에 잠긴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 인근 통행로. [AP=연합뉴스]

조수 상승으로 물에 잠긴 베네치아 리알토 다리 인근 통행로. [AP=연합뉴스]

베네치아는 비가 많이 내리는 매년 늦가을과 초겨울 조수가 높아지는 이른바 '아쿠아 알타'(조수 상승) 현상으로 시내가 정기적으로 침수된다.

1966년 조수 수위가 194㎝까지 치솟으면서 큰 홍수 피해를 겪었고 1986년과 작년 10월에도 156㎝까지 급상승해 도시의 75%가량이 물에 잠긴 바 있다.

북부 외에 남부지역도 연일 강한 비바람이 몰아치면서 몸살을 앓고 있다.

나폴리·마테라 등 남부 일부 지역은 예상치를 넘어선 강우로 인해 일선 학교의 휴교령이 내려졌고, 가로수와 전봇대가 쓰러지는 사고도 속출했다.

또 시칠리아섬 주변 일부 도서는 강한 바람과 높은 파도 때문에 접근이 통제됐다.

칼라브리아·바실리카타·시칠리아주(州) 등에는 호우 적색경보가 내려진 상태다. 현재까지 인명피해는 보고되지 않았다.

luc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