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한국 미술잡지 역사전

'미술과공예' 창간호
'미술과공예' 창간호[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한국 미술과 미술잡지 역사를 한눈에 살펴보는 전시가 열린다.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은 오는 14일부터 내년 3월 7일까지 '미술을 읽다 - 한국 미술잡지의 역사전'을 연다고 12일 밝혔다.

전시는 1910년대부터 2010년대까지 100년 동안 창간된 미술잡지를 중심으로 구성된다.

1917년 4월과 6월 나온 '미술과 공예' 1·2호를 비롯해 1921년과 1922년에 나온 '서화협회 회보' 1·2호, 1956년 북한에서 나온 '미술' 등을 선보인다.

그동안 한국 최초 미술잡지는 '서화협회 회보'로 알려졌다. '서화협회 회보'는 우리나라 사람에 의한 최초 미술잡지이며, 한국에서 발행된 최초 미술잡지는 '미술과 공예'라고 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은 설명했다.

'미술과 공예'는 동양미술협회 이사장이던 야마구치 세이가 일본어로 편집해 일본어로 발행했다.

그 외 이번 전시에서 미술잡지 특집기사를 통해 국내 미술계를 재조명하고, 광고로는 시각문화 변화 과정을 본다. 전시 기간 연계 교육프로그램도 진행된다.

김달진 관장은 "미술시장 불황에 따른 매출 하락, 잡지 기획력 약화, 비평 기능 위축 등 잡지계 내부에서 위기설이 계속 돌고 있다"며 "상업 논리에 함몰되지 않게 건강한 미술 생태계를 위한 미술잡지 부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서화협회 회보' 창간호
'서화협회 회보' 창간호[김달진미술자료박물관 제공]

doubl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9/11/12 17:5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