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1·9 '소방의 날' 소방서에 헌혈증 119장 익명 기부

송고시간2019-11-13 06:00

11월 9일 소방의 날 소방서에 익명으로 기부된 헌혈증서 119장
11월 9일 소방의 날 소방서에 익명으로 기부된 헌혈증서 119장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소방의 날'이었던 11월 9일 한 시민이 소방서에 찾아와 헌혈증 119장을 익명으로 기부했다고 서울시 소방재난본부가 13일 밝혔다.

본부에 따르면 토요일인 지난 9일 오전 8시 40분께 서울 영등포소방서 현장대응단 사무실에 한 시민이 잠시 들러 하얀 봉투를 놓고 갔다.

사무실에서 근무 중이던 이정석 소방교가 이 시민에게 봉투의 내용이 뭐냐고 물었으나 그는 "줄 사람이 있다"고만 말하고 자리를 떠났다.

이 소방교는 봉투 안에 헌혈증이 든 것을 보고 곧바로 이 익명의 시민을 따라 나가서 불렀으나, 이 시민이 뒤를 잠깐 돌아본 후 발걸음을 다시 재촉해 떠나가는 바람에 상세한 사연을 듣지는 못했다고 설명했다.

봉투 안에는 헌혈증 119장과 함께 손글씨로 쓴 엽서가 들어 있었다.

엽서에는 "11월09일 소방의 날에 그동안 헌혈한 119장을 기부합니다. 소방관분들을 통해서 좋은 곳에 쓰이고 싶습니다. 뜻있는 곳에 사용해 주세요. 감사합니다"라고 적혀 있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 관계자는 "익명의 기부 시민 뜻에 따라 헌혈증이 위급한 환자의 생명을 구하는 데 쓰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김명호 영등포소방서장은 "독도 헬기 추락 사고로 소방가족 모두가 추모 분위기 속에 소방의 날을 조용히 보냈다"며 "헌혈증서 기부로 현장에서 근무하는 소방대원에게 감동과 용기를 불어넣어 주신 익명의 시민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