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서울시 57개 노후고시원에 간이스프링클러 등 지원

송고시간2019-11-13 06:00

고시원 소방시설(PG)
고시원 소방시설(PG)

[이태호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서울시는 서울시내 57개 노후 고시원에 간이스프링클러 등 소방안전시설 설치비를 지원키로 하고 고시원 운영자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13일 밝혔다. 협약식은 서울시청 시민청에서 열린다.

이 사업에는 서울시가 확보한 추경예산 12억8천만원이 투입된다. 지원을 받는 고시원 운영자는 사업완료 후 3년간 입실료를 동결하기로 했다.

이에 앞서 올해 상반기에 서울시는 노후 고시원 65곳을 선정하고 지원금 15억원을 주기로 했다. 이곳들의 안전시설 설치 공사는 이달 말까지 완료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서울시의 노후고시원 안전시설 설치 지원사업 대상은 시범사업이 시작된 2012년부터 올해까지 총 344곳으로 늘게 됐다. 지원 액수는 62억원에 이른다.

스프링클러 설치는 관련법령 개정으로 2017년부터 6층 이상 모든 신축 건물에 층마다 하도록 의무화됐으나, 일부 의료기관 등을 제외하면 설치 의무가 소급적용되지는 않고 있다. 이 때문에 지어진지 오래된 고시원 등이 화재에 매우 취약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류훈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고시원 거주자의 주거 안전을 위해 이 사업에 동참해주신 고시원 운영자분들께 감사한다"며 "앞으로도 서울시는 취약계층의 안전한 주거환경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