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량수도관 유통 막는다' PVC관 제조 中企 역량강화에 한뜻

송고시간2019-11-13 06:00

PVC관 원료 및 제조 개요
PVC관 원료 및 제조 개요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 제공]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PVC(폴리염화비닐)관을 생산하는 중소기업의 품질관리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대기업과 시험·인증기관, 정부가 함께 나섰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한국PVC관공업협동조합과 PVC관 생산업체의 품질개선을 위한 'PVC관 품질개선 세미나'를 13일 서울 영등포구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개최했다.

상·하수도관 등에 주로 쓰이는 PVC관은 국내 약 60개 중소기업이 LG화학[051910], 한화케미칼[009830] 등 대기업에서 PVC 수지를 공급받아 제조하는데 현장에서는 PVC관 품질 불량 문제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세미나에서 국가기술표준원은 PVC관 한국산업표준(KS) 인증제도를 소개하며 불량 PVC관 유통 차단을 위해 시판품 조사를 꾸준히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불량 제품 제조업체에는 KS인증 취소, 표시·판매정지 등의 행정처분을 내리겠다고 강조했다.

수도용 PVC관은 장기적 물성 기준 강화를 위해 장기내구성을 KS에 도입했지만, 시험 기간을 고려해 3년간 기준을 유예해 2022년 6월부터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대기업과 학계 전문가들은 PVC 원료 특성에 대한 기초지식에서부터 공정관리 기법과 품질관리 노하우에 이르는 모든 사항을 PVC관 제조업체에 전수했다.

LG화학과 한화케미칼은 PVC관 원료 및 제조공정에 대한 전문 지식과 제조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불량 유형, 해결 방법을 알려줬다.

고분자화합물 전문가는 PVC관에 요구되는 각 성능 항목이 왜 필요한지를 이야기하면서 업체의 사내 관리 기준값은 KS보다 높게 설정할 것을 요구했다.

장호윤 한국PVC관공업협동조합 이사장은 "PVC 업계는 가격 경쟁이 아니라 품질 경쟁에 매진해야 한다"면서 "뼈를 깎는 고통을 겪더라도 반드시 쇄신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국가기술표준원 관계자는 "정부와 조합, 기업, 시험·인증기관을 비롯한 모든 이해관계자가 PVC관 품질 향상을 위해 함께 모였다"며 "근본적인 해결 방안은 업계가 양질의 제품을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추는 데 있는 만큼 제조업체의 품질관리 역량 강화를 위한 지원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