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선업 위기 울산동구 상인들 '매출 줄었다' 응답 81.6%

송고시간2019-11-12 14:51

김종훈 의원 주최 토론회… 정책자금 규모 확대·세금 감면 요구

'임대' 붙은 울산 외국인특화거리 가게
'임대' 붙은 울산 외국인특화거리 가게

지난해 8월 현대중공업 해양공장 가동 중단 당시 인근 외국인 특화거리 한 상점에 '임대' 광고지가 붙은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장기 침체를 겪고 있는 조선소 주변 상인들은 활성화 대책으로 정책자금 규모 확대와 세금감면을 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상인 대부분이 일 년 사이 매출 규모가 줄었다고 응답했으며 주 평균 67시간 일하고 월평균 238만5천원 소득을 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민중당 김종훈(울산 동구) 의원은 12일 울산 동구 퇴직자지원센터에서 '동구 자영업 활성화 방안 토론회'를 열고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 조사는 이음연구소가 김종훈 의원실 의뢰를 받아 8∼9월 동구지역 자영업자 194명을 대상으로 방문해 진행했다.

조사 결과, 2017년 대비 지난해 매출은 81.6%가 '줄었다'고 답했고, 감소율 평균은 35.1%로 조사됐다.

경영 부진 이유로는 경기 하락(67.4%), 인건비·임대료 등 비용 부담(22%) 등을 꼽았다.

연간 매출액 평균은 1억3천532만원이었으나 응답자 절반(50.3%)은 5천만원 이하라고 답했다.

전반적으로 보면, 고학력자와 종업원이 있는 자영업 매출이 높았다.

월평균 소득은 238만5천원인데, 남성은 300만원, 여성은 166만원으로 성별에 따른 차이를 보였다.

월평균 380만원가량인 운영비 가운데 가장 큰 비중으로 임대료(47.1%)가 1위를 차지했고 이어 인건비(20.9%), 공과금(6.3%)을 꼽았다.

세입자는 임대료를, 자가 건물 소유자는 인건비를 가장 큰 비중으로 선택했다.

주당 평균 근로일 수는 6.27일로 나타났다.

응답자 52.7%는 주당 6일, 38.7%는 일주일 내내 일한다고 답했다.

주당 평균 근로시간은 67시간으로 조사됐는데 도소매업 70시간, 음식점업 69시간, 수리 및 개인서비스업 63시간 순으로 길었다.

창업 시 투자 비용은 평균 9천235만원이며 종업원이 있는 자영업은 1억2천575만원, 종업원 없는 자영업은 7천427만원으로 조사됐다.

필요한 자영업 정책 1순위로는 소상공인 정책자금 규모 확대(28.1%)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세금 감면(27.1%), 카드 수수료 인하(16.1%)가 뒤를 이었다.

응답자 대부분(85.9%)은 노력과 능력과 비교해 소득이 적은 편이라고 느꼈다.

음식점(91.4%)과 도소매업(88%) 사업자들이 수리·개인서비스업 사업자들보다 불만족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다만, 일자리와 관련해 자격증을 보유한 사례는 33.2%에 불과했다.

김종훈 의원은 "상인들이 조선업 위기라는 점을 고려한 대책을 원하고 있다"며 "정부의 자영업 지원정책을 따져보고 실속 있는 정책 마련을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질의하는 김종훈 의원
질의하는 김종훈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cant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