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푸터 컨텐츠 바로가기 상단메뉴 바로가기
속보 | 연합뉴스가 전해드리는 최신 북한 뉴스입니다.

서울시 대북지원사업자로 첫 지정…독자적 인도지원사업 가능

통일부 "북측과의 안정적인 관계·지원물자 분배 투명성 확보 판단"

'지자체도 남북협력 주체' 협약식
'지자체도 남북협력 주체' 협약식

김연철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박원순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장이 지난 7월 24일 부산 해운대 한 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시도지사협의회 제42차 총회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을 위한 협약서'에 서명한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서울시가 지방자치단체로는 처음으로 독자적인 대북 인도지원사업 등을 할 수 있는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12일 "서울시가 지난달 25일 제출한 대북지원사업자 지정 신청을 어제 승인했다"고 밝혔다.

서울시의 이번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은 통일부 고시인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협력사업 처리에 관한 규정'이 지난달 22일 각 지자체도 대북지원 사업자로 활동할 수 있는 내용으로 개정된 데 따른 것이다.

통일부는 당시 이 규정을 개정하면서 "지자체의 남북교류나 인도지원 의지와 역량 증가, 독자적인 대북지원사업 추진 희망 등 정책 수요를 반영해 정부가 분권 협치형 대북정책을 추진해 나가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통일부 관계자는 "서울시가 북측과의 안정적인 관계유지, 인도적 지원 물자의 분배 투명성 확보 측면에서 지정 여건을 갖췄다고 판단해 지자체 중 처음으로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한 것"이라며 "정부와 지방자치단체가 분권과 협의를 바탕으로 인도 협력을 함께 추진해나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jsle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