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美시카고 11월 폭설에 여객기 활주로 이탈…부상자 없어

송고시간2019-11-12 02:09

미국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 활주로에서 이탈 사고를 일으킨 아메리칸이글 여객기 [시카고 선타임스 캡처]

미국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 활주로에서 이탈 사고를 일으킨 아메리칸이글 여객기 [시카고 선타임스 캡처]

(시카고=연합뉴스) 김 현 통신원 = 미국 중서부 항공교통 관문 시카고에서 11일(현지시간) 밤새 내린 많은 눈에 여객기가 착륙 중 미끄러져 활주로를 이탈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시카고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45분께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에 착륙하던 아메리칸항공 아메리칸이글 여객기가 눈길에 미끄러지며 활주로를 이탈했다.

사고 항공기는 심하게 요동하며 활주로 옆 잔디 위를 미끄러지다 오른쪽 날개가 땅에 부딪히며 멈춰 섰다.

한 탑승객이 소셜미디어에 공개한 동영상에는 사고 당시 탑승객들의 겁에 질린 목소리가 고스란히 담겼다.

아메리칸항공 측은 사고 원인을 "얼어붙은 활주로 상태 때문"이라고 밝혔다.

시카고 소방청은 "즉각 현장 출동해 탑승객 38명과 승무원 3명 등 41명을 모두 무사히 구조했다"며 "부상자는 없고, 전원 셔틀버스 편으로 게이트까지 이동했다"고 전했다.

미 국립기상청은 이날 시카고 일원 적설량이 최대 15cm가 넘을 것으로 예상했다.

시카고 항공국은 오전 10시30분 현재 시카고 양대 공항에서 700여 편 이상(오헤어국제공항 645편, 미드웨이공항 93편)의 항공편 운항이 취소되고, 이착륙은 평균 5시간 가량 지연되고 있다고 전했다.

chicagor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