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만, 프리미어12 한국전 선발 투수로 우완 장이 예고

송고시간2019-11-11 17:32

대만 대표팀 투수 장이
대만 대표팀 투수 장이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2020년 도쿄올림픽 야구 본선 진출 경쟁에서 벼랑 끝에 선 대만이 한국과의 경기에 우완 선발 투수 장이(25)를 예고했다.

대만은 11일 일본 지바 조조 마린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0-2로 졌다.

조별리그 전적을 포함해 2패를 기록한 대만은 12일 오후 7시 같은 장소에서 우리나라와 격돌한다.

대만 언론에 따르면, 홍이중 대만대표팀 감독은 멕시코에 패한 뒤 한국전 선발 투수로 일본프로야구 오릭스 버펄로스 소속인 장이를 낙점했다.

장이는 현재 대만 대표팀 선수 중 가장 컨디션이 좋은 것으로 알려졌다.

장이는 6일 베네수엘라와의 B조 조별리그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6개를 뽑아내며 무실점으로 역투해 승리를 안았다.

안타는 4개를 맞고 볼넷 2개를 허용했다.

대만 언론은 조별리그 후 장이가 피로감을 호소했다며 홍이중 감독이 컨디션을 점검한 뒤 그를 한국전 선발로 결정했다고 전했다.

우리나라의 선발 투수로는 김광현이 나설 것으로 보인다.

장이는 올해 오릭스에서 2승 4패, 평균자책점 5.93을 올렸다.

cany9900@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