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문화 인식개선 앞장서야 할 언론, 여전히 이주민 '차별'"

김언경 민언련 사무처장 '다문화 대중매체 모니터링 토론회' 발제문 발표
"'불법 체류자'도 '미등록이주민' 또는 '미등록체류자'로 순화해야"

(서울=연합뉴스) 류일형 기자 = 우리나라 사회에서 다문화 가정 인식 개선에 앞장서야 할 언론 일부가 여전히 이주민을 배제하거나 차별하고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언경 민주언론시민연합 사무처장은 한국건강가정진흥원 주최로 열릴 '다문화 대중매체 모니터링 토론회'에서 발표할 발제문에서 12일 이 같이 주장하고 "결국 이주민 인권침해로 이어져, 국민들에게 왜곡된 사실을 주입하는 결과를 낳고 있다"고 강조했다.

'다문화 대중매체 모니터링 토론회'
'다문화 대중매체 모니터링 토론회'[한국건강가정진흥원 제공]

김 처장은 일부 언론이 다문화라는 표현을 여성·자녀·어린이·학생·청소년·군인 등의 단어앞에 붙여 남발해 사용함으로써 내국인과 구분하는 것은 또 다른 차별을 조장하는 측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다만 그는 "다문화라는 표현이 애초부터 이주민을 비하하거나 차별하려는 의도로 사용된 것은 아닌 만큼 그 자체가 부적절하다고 볼 수 없다"고 전제한 후 "다만, 지나치게 많은 단어 앞에 붙여서 사용하는 것은 부적절한 행태"라고 강조했다.

그는 또 "오랜기간 단일민족의 정통성을 강조해온 한국에서 '혼혈'이라는 말은 '순혈'에 반대되는 부정적인 용어로 인식돼 왔다"면서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급속도로 다문화 가정이 증가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는 '혼혈'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역설했다.

김 처장은 "'불법체류자'라는 용어도 행정절차에 불과한 '미등록 상태'를 마치 반사회적 범죄자인 것처럼 묘사한 차별 표현에 해당한다"면서 "인권 보호 차원에서 이를 '미등록이주민' '미등록체류자'로 순화해 표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건강가정진흥원(이사장 김혜영)은 13일 오후 2시 서울지방조달청 별관 3층 PPS홀에서 '다문화 인권 향상을 위해 미디어는 어떻게 변화해야 하나'를 주제로 다문화 대중매체 모니터링 토론회를 개최한다.

ryu62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2 08: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