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뉴스피처] 호주 연쇄 살인마는 왜 배낭 여행객을 노렸나

송고시간2019/11/12 08:00

기사 본문 인쇄 및 글자 확대/축소

'호주에서는 매년 3만 명이 실종된다. 그중 90%는 한 달 내에 발견되지만 몇몇은 영영 발견되지 않는다' -영화 울프 크릭 中

공포 영화인 울프 크릭은 호주 실종자에 대한 이야기로 시작합니다. 서부 아웃백에 있는 울프 크릭으로 여행을 간 배낭 여행객들이 사막 한가운데 고립된 후 살인자에게 죽임을 당하는 이야기를 그렸죠.

그런데 이 영화가 실화를 소재로 했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영화의 모티브가 된 아이번 밀럿. 그는 지난달 27일 감옥에서 74세의 나이로 사망했습니다. 사망 원인은 위암과 식도암이었는데요.

연쇄살인범 밀럿의 죽음으로 환기된 호주의 실종사건에 대해 뉴스피처가 알아봤습니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은 기자 예유민 인턴기자 / 내레이션 조민정 인턴기자

[뉴스피처] 호주 연쇄 살인마는 왜 배낭 여행객을 노렸나 - 2

junepe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2 08:00 송고

댓글쓰기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