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경제 활력화·평화지역 투자…강원도 내년예산 6조8천519억 편성

확장적 재정 운영…혁신성장 신산업·일자리 창출·평화지역 집중 투자
2020년도 강원도 예산안 설명하는 김민재(오른쪽) 도 기획조정실장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2020년도 강원도 예산안 설명하는 김민재(오른쪽) 도 기획조정실장 [강원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춘천=연합뉴스) 임보연 기자 = 강원도는 2020년도 예산 규모를 6조8천519억원으로 편성, 도의회에 제출했다고 11일 밝혔다.

올해 6조3천932억원보다 4천587억원(7.2%) 증가했다.

일반회계는 5조3천640억원으로 전년도 보다 5천776억원(12.1%), 특별회계는 4천683억원으로 250억원(5.6%) 늘었다.

하지만, 도 운용기금은 1조196억원으로 전년도보다 1천439억원(12.4%) 감소했다.

도는 세입예산의 경우 경기침체로 지방세는 감액 편성했으나, 재정 분권에 따른 지방소비세율 인상과 국가균형발전특별회계사업 이양, 국비확보 증대로 중앙지원 예산은 증액 편성했다.

세출예산은 역점 분야인 첨단산업, 일자리 창출, 평화지역 활성화 사업에 중점 편성하고 균특 기능 이양, 국고 보조사업 증가로 증액했다.

또 지역개발기금 650억원 차입 등 확장적 재정 운영으로 민생경제 활성화, 중소기업 육성, 사회안전망 강화 등 도민 삶의 질 향상 사업에 중점을 두었다.

도는 우선 도 미래 신산업 육성에 1천309억원을 편성했다.

수소 전기자동차 보급 231억원, 전기자동차 구매 지원 195억원, 수소충전소 설치 90억원을 편성하고 신규로 이모빌리티 산업육성 40억원, 소규모 액화 수소 생산시설 실증사업에 15억원을 배정했다.

이모빌리티·수소 산업 등 신산업 분야 연구·개발(R&D)과 클러스터 조성에 선제적으로 투자해 도가 미래 신산업을 선도한다는 방침이다.

일자리 창출 및 경제활력 사업에도 3천955억원을 투자한다.

어르신 일자리 1천64억원, 수도권 이전기업 보조금 293억원, 강원도청 일자리 안심 공제 195억원, 수출시장 다변화 42억원 등이다.

보편적 복지 확대, 사회안전망 강화에는 2조3천880억원을 편성했다.

생계급여 지원 1천941억원, 안전한 먹는 물 공급 1천262억원, 육아 기본수당 지원 319억원, 소방청사 신축·증축에 138억원을 배정했으며, 중·고교 신입생 교복 및 효도아파트 입주 지원에 각 15억원과 10억원을 신규 투자한다.

어려운 재정여건이지만, 확장적 재정 운영으로 청년 취업 기회 확대, 어르신 생활 안정과 보편적 복지를 지속해 확대한다는 의도이다.

남북교류 및 평화지역 활성화에는 738억원을 배정했다.

평화지역 5개 군 지역개발 187억원 및 경관개선 156억원, 군 장병 우대업소 인센티브 42억원, 농어촌민박 환경개선 40억원 등이다.

군 장병과 주민들이 함께 즐기고 어울릴 수 있는 다양한 콘텐츠를 개발하고 낙후된 환경도 청년 세대 눈높이에 맞게 지속해 개선한다는 계획이다.

농산어촌 경쟁력 강화 4천472억원, 지역 균형 발전 및 SOC 확충 4천320억원, 문화 강원 가치 창출 2천503억원도 예산안에 포함됐다.

김민재 도 기획조정실장은 11일 "평창올림픽 이후 도 미래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한 역점사업들을 속도감 있게 추진해 성과를 도출할 시기"라며 "최대한 과감한 확대재정으로 미래 강원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편 주민 삶의 변화를 만들어 강원 행복 시대를 열겠다"고 말했다.

limb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4:0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