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선수 성추행·폭행한 구청 씨름 코치…"청소·빨래도 강요"

인천연수경찰서
인천연수경찰서[연합뉴스TV 제공]

(인천=연합뉴스) 김상연 기자 = 씨름단 코치가 지도 선수를 오랜 기간 성추행하고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연수경찰서는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로 인천 연수구청 씨름단 코치 A(40)씨를 불구속 입건해 검찰에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A씨는 2017년 11월부터 2018년 6월까지 소속팀 선수 B(24)씨의 특정 신체 부위를 잡아당기거나 때리는 등 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다른 선수들이 지켜보는 앞에서 B씨의 머리를 손으로 때린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올해 6월 20일 B씨가 '코치로부터 추행을 당했다'며 A씨를 경찰에 고소하자 수사를 벌였다.

경찰은 A씨가 씨름단 선수들에게 자기 방 청소와 빨래를 강요하고 모욕적인 말을 했다는 내용의 고소장도 접수하고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이 씨름단 소속 선수 C(35)씨와 트레이너 D(43)씨 등 3명은 지난 8월 A씨를 모욕 및 협박 혐의로 고소했다.

이들은 경찰에서 "A씨가 선수와 부모가 같이 있는 자리에서도 모욕적인 발언을 하고 개인 방 청소와 빨래를 시키는 등 강압적인 지시를 내렸다"고 주장했다.

D씨는 "코치로부터 '말을 듣지 않으면 자신이 감독이 됐을 때 관두게 하겠다'고 협박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강제추행과 폭행 혐의가 인정된다고 판단해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며 "씨름단 선수 등이 추가로 고소한 부분에 대해서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goodluc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3:5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