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생강 대금산조 발표회 '만파식적'

(서울=연합뉴스) 송광호 기자 = 대금산조 인간문화재 이생강 명인이 오는 16일 서울시 종로구 돈화문로 소극장 창덕궁에서 '만파식적'(萬波息笛)을 주제로 연주회를 연다.

대금산조는 우리 국악 중 기악 독주 음악의 하나로, 예부터 전해 내려온 남도소리의 시나위와 판소리의 방대한 가락을 장단에 실어 자유롭게 변화를 줘 연주하는 곡이다.

만파식적은 '삼국사기'와 '삼국유사'에 나오는 전설상의 피리다. 만파식적을 불면 적군이 물러가고 병이 나으며 가뭄에 비가 오고 장마에 비가 그치며 바람이 잦아들고 파도가 평온해지는 등 나라의 모든 근심 걱정이 사라졌다고 한다.

이번 공연에서는 대금산조 호남 검무, 살풀이, 가야금산조 분야의 명인들도 함께 무대에 오른다.

이생강 명인
이생강 명인 싱싱 국악 배달부 제공

buff27@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9/11/11 11:4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광고
광고